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경찰관과 승려 폭행 혐의로 조사
입력 2010.01.27 (14:36) 수정 2010.01.27 (19:31) 사회

경기도 김포경찰서는 시비를 벌이다 서로를 폭행을 한 혐의로 김포의 한 사찰의 주지와 경기경찰청 소속 이모 경사 그리고 의왕경찰서 소속 김모 경사 등 3명을  조사하고 있습니다.

 

   이들은  지난 19일 새벽 김포시 운양동의 한 사찰 주변에서 시비가 붙어 서로에게 폭언과 폭행을 한 혐의를 받고 있습니다.  

 


이와 관련해 불교환경연대 등 불교계 단체들은 경찰관들이 술에 취한 상태에서 스님을 일방적으로 폭행했다며, 경기경찰청을 항의 방문해 관련자 처벌과 사과를 요구했습니다.

  • 경찰관과 승려 폭행 혐의로 조사
    • 입력 2010-01-27 14:36:25
    • 수정2010-01-27 19:31:18
    사회

경기도 김포경찰서는 시비를 벌이다 서로를 폭행을 한 혐의로 김포의 한 사찰의 주지와 경기경찰청 소속 이모 경사 그리고 의왕경찰서 소속 김모 경사 등 3명을  조사하고 있습니다.

 

   이들은  지난 19일 새벽 김포시 운양동의 한 사찰 주변에서 시비가 붙어 서로에게 폭언과 폭행을 한 혐의를 받고 있습니다.  

 


이와 관련해 불교환경연대 등 불교계 단체들은 경찰관들이 술에 취한 상태에서 스님을 일방적으로 폭행했다며, 경기경찰청을 항의 방문해 관련자 처벌과 사과를 요구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