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신생아 3% 선천성 기형…90% 이상 완치 가능
입력 2010.01.27 (22:00) 뉴스 9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신생아 3%가량은 선천적으로 기형이 있는 것으로 조사됐습니다.

하지만, 90% 이상 완치할 수 있기 때문에 낙태는 금물입니다.

고은선 의학전문 기자입니다.

<리포트>

임신한 지 다섯 달이 지나면 이처럼 아기의 심장과 손가락까지 이상 여부를 자세히 볼 수 있습니다.

조사 결과, 전체 신생아 중 3%가량이 선천적인 기형을 가진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심장이나 혈관에 이상이 있는 심혈관계 질환이 45%로 가장 흔했고 근육이나 뼈의 질환이 19%, 그리고 소화기 계통이 11%로 뒤를 이었습니다.

출산 연령이 높아지고 쌍생아나 조산아가 늘면서 기형아 출산의 위험이 더욱 커진 것으로 분석됩니다.

문제는 이런 사소한 질환으로 쉽게 낙태를 결정한다는 데 있습니다.

이렇게 사라지는 태아가 한해 5만 명 이상으로 추정됩니다.

태권도 3단, 운동 만능인 윤희도 심실이 하나뿐인 중증 기형아였습니다.

하지만, 수술을 받은 뒤 누구 못지않게 건강해졌습니다.

<인터뷰>채경숙(보호자) : "포기를 하려고 해도 할 수 없더라고요. 눈물로 키웠지만 지금은 보람되고..."

실제로 기형이 있더라도 90% 이상은 태어난 뒤 치료를 받으면 완치할 수 있습니다.

<인터뷰>서동만(서울아산병원 소아심장외과 교수) : "(심장이상으로) 태어나는 아이들의 95% 이상은 완치가 가능하기 때문에, 아주 어렵고, 드문 병이 아니라면 고민하실 것 없이..."

또 임신 초기에 모르고 복용한 약물 때문에 기형아가 생길까 두려워 낙태하는 경우도 있지만 약물은 대부분 선천성 이상의 위험을 높이지 않습니다.

<인터뷰>한정열(관동대 제일병원 산부인과 교수) : "일부 약물을 제외하고는 대부분의 약물은 문제가 없고 실제로 많은 연구들에서 문제가 없는 것으로 밝혀지고 있는 중입니다."

기형아가 늘고 있어도 의학 역시 발전하기 때문에 기형을 무조건 두려워할 필요는 없습니다.

KBS 뉴스 고은선입니다.
  • 신생아 3% 선천성 기형…90% 이상 완치 가능
    • 입력 2010-01-27 22:00:09
    뉴스 9
<앵커 멘트>

신생아 3%가량은 선천적으로 기형이 있는 것으로 조사됐습니다.

하지만, 90% 이상 완치할 수 있기 때문에 낙태는 금물입니다.

고은선 의학전문 기자입니다.

<리포트>

임신한 지 다섯 달이 지나면 이처럼 아기의 심장과 손가락까지 이상 여부를 자세히 볼 수 있습니다.

조사 결과, 전체 신생아 중 3%가량이 선천적인 기형을 가진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심장이나 혈관에 이상이 있는 심혈관계 질환이 45%로 가장 흔했고 근육이나 뼈의 질환이 19%, 그리고 소화기 계통이 11%로 뒤를 이었습니다.

출산 연령이 높아지고 쌍생아나 조산아가 늘면서 기형아 출산의 위험이 더욱 커진 것으로 분석됩니다.

문제는 이런 사소한 질환으로 쉽게 낙태를 결정한다는 데 있습니다.

이렇게 사라지는 태아가 한해 5만 명 이상으로 추정됩니다.

태권도 3단, 운동 만능인 윤희도 심실이 하나뿐인 중증 기형아였습니다.

하지만, 수술을 받은 뒤 누구 못지않게 건강해졌습니다.

<인터뷰>채경숙(보호자) : "포기를 하려고 해도 할 수 없더라고요. 눈물로 키웠지만 지금은 보람되고..."

실제로 기형이 있더라도 90% 이상은 태어난 뒤 치료를 받으면 완치할 수 있습니다.

<인터뷰>서동만(서울아산병원 소아심장외과 교수) : "(심장이상으로) 태어나는 아이들의 95% 이상은 완치가 가능하기 때문에, 아주 어렵고, 드문 병이 아니라면 고민하실 것 없이..."

또 임신 초기에 모르고 복용한 약물 때문에 기형아가 생길까 두려워 낙태하는 경우도 있지만 약물은 대부분 선천성 이상의 위험을 높이지 않습니다.

<인터뷰>한정열(관동대 제일병원 산부인과 교수) : "일부 약물을 제외하고는 대부분의 약물은 문제가 없고 실제로 많은 연구들에서 문제가 없는 것으로 밝혀지고 있는 중입니다."

기형아가 늘고 있어도 의학 역시 발전하기 때문에 기형을 무조건 두려워할 필요는 없습니다.

KBS 뉴스 고은선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