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삼성전자 부사장, 과중한 업무에 투신 자살
입력 2010.01.27 (22:00) 뉴스 9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반도체 전문가였던 삼성전자 부사장이 스스로 몸을 던져 숨졌습니다.

업무 스트레스를 호소하는 유서가 발견됐습니다.

이진연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어제 오전 10시쯤 삼성전자 부사장 51살 이 모씨가 아파트 앞 도로로 떨어져 숨진 채 발견됐습니다.

이 부사장 집에서는 직접 작성한 A4용지 4장 분량의 유서가 발견됐습니다.

이 씨는 유서에서 "새로 맡은 업무를 파악하기 힘들다." "살기 힘들다."라며 최근 심경을 털어놓은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경찰은 유서와 유족의 진술을 바탕으로 투신자살로 보고 있습니다.

직장 동료들은 연말 정기 인사에서 이 씨가 전념해온 분야와 다른 쪽으로 자리를 옮긴 다음 업무 부담을 크게 느꼈다고 말했습니다.

<인터뷰>직장 동료 : "반도체 연구소장으로 계시다 시스템 lsi로 가셨으니까 많이 다른 분야죠."

지난 92년 입사한 이 부사장은 반도체 메모리 기술 혁신 분야에서 성과를 인정받아 연간 10억 원의 개인연구비를 지원받는 '삼성 펠로'로 선정되기도 했습니다.

삼성 측은 이 부사장의 전보 인사와 관련해 전공해왔던 분야와 다를 수 있지만 경영자로 성장하기 위한 하나의 과정이었다고 설명했습니다.

KBS 뉴스 이진연입니다.
  • 삼성전자 부사장, 과중한 업무에 투신 자살
    • 입력 2010-01-27 22:00:10
    뉴스 9
<앵커 멘트>

반도체 전문가였던 삼성전자 부사장이 스스로 몸을 던져 숨졌습니다.

업무 스트레스를 호소하는 유서가 발견됐습니다.

이진연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어제 오전 10시쯤 삼성전자 부사장 51살 이 모씨가 아파트 앞 도로로 떨어져 숨진 채 발견됐습니다.

이 부사장 집에서는 직접 작성한 A4용지 4장 분량의 유서가 발견됐습니다.

이 씨는 유서에서 "새로 맡은 업무를 파악하기 힘들다." "살기 힘들다."라며 최근 심경을 털어놓은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경찰은 유서와 유족의 진술을 바탕으로 투신자살로 보고 있습니다.

직장 동료들은 연말 정기 인사에서 이 씨가 전념해온 분야와 다른 쪽으로 자리를 옮긴 다음 업무 부담을 크게 느꼈다고 말했습니다.

<인터뷰>직장 동료 : "반도체 연구소장으로 계시다 시스템 lsi로 가셨으니까 많이 다른 분야죠."

지난 92년 입사한 이 부사장은 반도체 메모리 기술 혁신 분야에서 성과를 인정받아 연간 10억 원의 개인연구비를 지원받는 '삼성 펠로'로 선정되기도 했습니다.

삼성 측은 이 부사장의 전보 인사와 관련해 전공해왔던 분야와 다를 수 있지만 경영자로 성장하기 위한 하나의 과정이었다고 설명했습니다.

KBS 뉴스 이진연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9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