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재미도 안전도 만점!, 연식야구 열풍!
입력 2010.01.27 (22:01) 뉴스 9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성인 남성들의 전유물로 여겨지던 야구가, 최근 고무공을 사용하는 연식 야구로 영역을 넓혀 가며 뜨거운 인기를 누리고 있습니다.



강재훈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프로농구가 열리는 실내체육관이 야구장으로 변신했습니다.



바닥에 임시로 만든 베이스와 안전망이 필요없는 경기장.



공에 맞아도 아무렇지 않은 듯, 한겨울 야구를 하게 된 아이들은 신이 났습니다.



<인터뷰>권예림(연식 야구 선수) : "별로 안 아프고 오빠들이 세게 던질 때만 조금 아파요."



고무로 만든 공이라 부상 위험이 낮다는 점이 연식 야구의 장점.



값비싼 장비도 필요 없어 4계절 스포츠로 학부모들에게도 인기입니다.



<인터뷰>이삼숙(관악구 남현동) : "집에서 캐치볼하는 정도의 장비를 써도 되니 저렴하고 유익하다."



연식야구 도입 3년 만에 40여개 팀이 창단한 가운데, 유소년은 물론이고, 성인과 여성, 군부대팀까지 생길 만큼 인기가 높습니다.



<인터뷰>김양경(한국연식야구연맹 부회장) : "일본은 5만 7천개팀이 있을 정도로 전 국민이 한다. 한국야구의 풀뿌리가 되도록 하겠다."



국민스포츠로 떠오른 야구가 연식 야구로의 변신을 통해 더욱 친밀한 스포츠로 다가오고 있습니다.



KBS 뉴스 강재훈입니다.
  • 재미도 안전도 만점!, 연식야구 열풍!
    • 입력 2010-01-27 22:01:31
    뉴스 9
<앵커 멘트>



성인 남성들의 전유물로 여겨지던 야구가, 최근 고무공을 사용하는 연식 야구로 영역을 넓혀 가며 뜨거운 인기를 누리고 있습니다.



강재훈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프로농구가 열리는 실내체육관이 야구장으로 변신했습니다.



바닥에 임시로 만든 베이스와 안전망이 필요없는 경기장.



공에 맞아도 아무렇지 않은 듯, 한겨울 야구를 하게 된 아이들은 신이 났습니다.



<인터뷰>권예림(연식 야구 선수) : "별로 안 아프고 오빠들이 세게 던질 때만 조금 아파요."



고무로 만든 공이라 부상 위험이 낮다는 점이 연식 야구의 장점.



값비싼 장비도 필요 없어 4계절 스포츠로 학부모들에게도 인기입니다.



<인터뷰>이삼숙(관악구 남현동) : "집에서 캐치볼하는 정도의 장비를 써도 되니 저렴하고 유익하다."



연식야구 도입 3년 만에 40여개 팀이 창단한 가운데, 유소년은 물론이고, 성인과 여성, 군부대팀까지 생길 만큼 인기가 높습니다.



<인터뷰>김양경(한국연식야구연맹 부회장) : "일본은 5만 7천개팀이 있을 정도로 전 국민이 한다. 한국야구의 풀뿌리가 되도록 하겠다."



국민스포츠로 떠오른 야구가 연식 야구로의 변신을 통해 더욱 친밀한 스포츠로 다가오고 있습니다.



KBS 뉴스 강재훈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9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