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페루 마추픽추 폭우로 관광객 1,500명 고립
입력 2010.01.27 (22:35) 수정 2010.01.27 (23:31) 국제
 잉카문명의 유적으로  세계적인 관광지인 페루의 마추픽추 일대에  15년 만에 폭우가 쏟아져 한국인 20여명을 포함해 관광객 1,500 여명이 고립됐습니다.



  지난 일요일부터  페루 남동부에 내린 폭우로 마추픽추 일대에 산사태가 발생해, 철도와 도로가 두절되고 관광객과 주민들이 고립됐습니다.



  이에따라 한국인 관광객 21명 등 관광객 1,500 여명이  마추픽추의 인근 호텔과 기차역 등에 갇혀 있습니다.



  페루 당국이 헬기를 동원해 관광객을 수송하면서 120여 명을 구출했으나 날씨가 좋지 않아  구조작업이 지연되고 있습니다. 



현재 한국인 관광객 9명은  헬기를 타고 인근 쿠스코로 이동했으며, 나머지 21명은 안전에 이상이 없으며 현재 구조 중이라고  외교부는 밝혔습니다. 
  • 페루 마추픽추 폭우로 관광객 1,500명 고립
    • 입력 2010-01-27 22:35:30
    • 수정2010-01-27 23:31:30
    국제
 잉카문명의 유적으로  세계적인 관광지인 페루의 마추픽추 일대에  15년 만에 폭우가 쏟아져 한국인 20여명을 포함해 관광객 1,500 여명이 고립됐습니다.



  지난 일요일부터  페루 남동부에 내린 폭우로 마추픽추 일대에 산사태가 발생해, 철도와 도로가 두절되고 관광객과 주민들이 고립됐습니다.



  이에따라 한국인 관광객 21명 등 관광객 1,500 여명이  마추픽추의 인근 호텔과 기차역 등에 갇혀 있습니다.



  페루 당국이 헬기를 동원해 관광객을 수송하면서 120여 명을 구출했으나 날씨가 좋지 않아  구조작업이 지연되고 있습니다. 



현재 한국인 관광객 9명은  헬기를 타고 인근 쿠스코로 이동했으며, 나머지 21명은 안전에 이상이 없으며 현재 구조 중이라고  외교부는 밝혔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