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탈리아, 학교 성적 나쁘면 축구 주전 못 뛴다?
입력 2010.01.27 (23:36) 연합뉴스
이탈리아의 한 도시가 학교 성적이 떨어진 청소년들은 축구팀 주전으로 뛸 수 없게 하는 조례를 마련하기로 해 신선한 충격을 주고 있다.

이탈리아 북부의 베르첼리 시 당국은 이 도시의 축구 클럽에 등록된 약 600여 명의 청소년에 대해 학교 성적이 떨어지거나 품행 점수가 기준에 미달하면 축구 주전에서 제외하거나 불이익을 주는 방안을 적극 추진 중이며, 클럽들로부터 긍정적인 반응을 얻어 냈다고 일간지 라 스탐파가 27일 보도했다.

안토니오 카타니아 시 장학관은 "훌륭한 축구 선수는 지식과 경기력을 함께 갖춰야 한다. 옛날 그리스의 운동선수들은 신체와 지식을 겸비한 선수들이었으며, 축구가 성적 저하의 핑계가 결코 될 수 없다"라면서 정책을 추진 의지를 강하게 나타냈다.

이 정책이 조례로 제정돼 시행되면 이 도시의 축구 클럽에 등록된 6세에서 18세의 모든 청소년의 명단은 학교에 보내진다. 학교는 해당 학생들의 품행과 성적을 수시로 클럽으로 통보하게 되고, 각 클럽은 이 자료에 근거해 적절한 조처를 하게 된다.

이 신문은 이제 축구 선수들도 역사를 모르면 주전으로 뛸 수 없고 품행이 나쁘면 페널티 킥도 찰 수 없는 날이 올지도 모르겠다고 전했다.
  • 이탈리아, 학교 성적 나쁘면 축구 주전 못 뛴다?
    • 입력 2010-01-27 23:36:24
    연합뉴스
이탈리아의 한 도시가 학교 성적이 떨어진 청소년들은 축구팀 주전으로 뛸 수 없게 하는 조례를 마련하기로 해 신선한 충격을 주고 있다.

이탈리아 북부의 베르첼리 시 당국은 이 도시의 축구 클럽에 등록된 약 600여 명의 청소년에 대해 학교 성적이 떨어지거나 품행 점수가 기준에 미달하면 축구 주전에서 제외하거나 불이익을 주는 방안을 적극 추진 중이며, 클럽들로부터 긍정적인 반응을 얻어 냈다고 일간지 라 스탐파가 27일 보도했다.

안토니오 카타니아 시 장학관은 "훌륭한 축구 선수는 지식과 경기력을 함께 갖춰야 한다. 옛날 그리스의 운동선수들은 신체와 지식을 겸비한 선수들이었으며, 축구가 성적 저하의 핑계가 결코 될 수 없다"라면서 정책을 추진 의지를 강하게 나타냈다.

이 정책이 조례로 제정돼 시행되면 이 도시의 축구 클럽에 등록된 6세에서 18세의 모든 청소년의 명단은 학교에 보내진다. 학교는 해당 학생들의 품행과 성적을 수시로 클럽으로 통보하게 되고, 각 클럽은 이 자료에 근거해 적절한 조처를 하게 된다.

이 신문은 이제 축구 선수들도 역사를 모르면 주전으로 뛸 수 없고 품행이 나쁘면 페널티 킥도 찰 수 없는 날이 올지도 모르겠다고 전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