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김수현 작가 “난 왜 ‘아바타’ 보다 졸았을까?”
입력 2010.01.29 (18:59) 수정 2010.01.29 (19:05) 연합뉴스
'엄마가 뿔났다'의 김수현(67) 작가가 29일 자신의 트위터를 통해 세계적 흥행작인 '아바타'에 관한 의견을 밝혀 트위터 이용자들의 관심을 모았다.

김 작가는 이날 오전 1시께 "'아바타' 난리도 아닌데 '아바타' 보면서 나는 왜 중간중간 졸았을까. 너무 단순한 이야기는 따분하고, 목침 하나 가로로 코 위에 얹은 우스꽝스런 동물들은 헛웃음 나오게 하고"라는 글을 올렸다.

이후 "현란한 불꽃놀이도 잠깐이지 좌우간 화려한 화면의 어필만으로는 글쎄올시다. 하하", "남의 잔치 초치는 건 아니고 그냥 나는 그랬다는 얘깁니다", "질문하나 날립니다. 근데 외계행성까지 진출한 터에 지구인들의 우주기지, 비행물체들, 로봇들은 왜 그렇게 둔탁하고 무작스럽게, 촌시럽게 만들었을까요"라는 글을 순차적으로 올렸다.

그는 이어 자신의 팔로어들과 의견을 교환하면서 "판도라 풍경 배경을 뛰어다니는 남녀는 아담과 이브 생각이 나게 했고, 그들 생감새는 모딜리아니 그림이 떠오르게 했고, 익룡타고 날아다니는 건 어떤 영화에선가 봤었고", "모두 마음들이 좋으시군요. 상징성으로 이해한 긍정적인 해석이 많은 거 보니 내가 꼬였나요?"라고도 밝혔다.

김 작가는 28일 MBC TV '100분 토론'에서 '아바타, 영화의 미래인가'를 주제로 토론한 것을 두고 "백분토론까지 하면서 난리길래 여기 나같이 편승 못 하는 사람도 있다, 말하고 싶었습니다. 말의 인플레, 감정의 인플레가 갈수록 심해져 우리가 추구해야 할 진정성이 많이 퇴색돼가는 느낌이라서요"라고도 말했다.

그는 이어 정오께 "창작물로서가 아니라 현란한 시각 홀림으로 밖에는..이미 보았던 장면들, 설정들 짜집기를 쓰리디(3D) 기법으로 확대 재탄생시킨 거 아닌가요? 폄하로 몰아붙이지는 마시기를.."라는 말로 '아바타'에 대한 의견을 마무리했다.
  • 김수현 작가 “난 왜 ‘아바타’ 보다 졸았을까?”
    • 입력 2010-01-29 18:59:33
    • 수정2010-01-29 19:05:01
    연합뉴스
'엄마가 뿔났다'의 김수현(67) 작가가 29일 자신의 트위터를 통해 세계적 흥행작인 '아바타'에 관한 의견을 밝혀 트위터 이용자들의 관심을 모았다.

김 작가는 이날 오전 1시께 "'아바타' 난리도 아닌데 '아바타' 보면서 나는 왜 중간중간 졸았을까. 너무 단순한 이야기는 따분하고, 목침 하나 가로로 코 위에 얹은 우스꽝스런 동물들은 헛웃음 나오게 하고"라는 글을 올렸다.

이후 "현란한 불꽃놀이도 잠깐이지 좌우간 화려한 화면의 어필만으로는 글쎄올시다. 하하", "남의 잔치 초치는 건 아니고 그냥 나는 그랬다는 얘깁니다", "질문하나 날립니다. 근데 외계행성까지 진출한 터에 지구인들의 우주기지, 비행물체들, 로봇들은 왜 그렇게 둔탁하고 무작스럽게, 촌시럽게 만들었을까요"라는 글을 순차적으로 올렸다.

그는 이어 자신의 팔로어들과 의견을 교환하면서 "판도라 풍경 배경을 뛰어다니는 남녀는 아담과 이브 생각이 나게 했고, 그들 생감새는 모딜리아니 그림이 떠오르게 했고, 익룡타고 날아다니는 건 어떤 영화에선가 봤었고", "모두 마음들이 좋으시군요. 상징성으로 이해한 긍정적인 해석이 많은 거 보니 내가 꼬였나요?"라고도 밝혔다.

김 작가는 28일 MBC TV '100분 토론'에서 '아바타, 영화의 미래인가'를 주제로 토론한 것을 두고 "백분토론까지 하면서 난리길래 여기 나같이 편승 못 하는 사람도 있다, 말하고 싶었습니다. 말의 인플레, 감정의 인플레가 갈수록 심해져 우리가 추구해야 할 진정성이 많이 퇴색돼가는 느낌이라서요"라고도 말했다.

그는 이어 정오께 "창작물로서가 아니라 현란한 시각 홀림으로 밖에는..이미 보았던 장면들, 설정들 짜집기를 쓰리디(3D) 기법으로 확대 재탄생시킨 거 아닌가요? 폄하로 몰아붙이지는 마시기를.."라는 말로 '아바타'에 대한 의견을 마무리했다.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