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아이폰 3G망으로 인터넷전화 가능할 듯
입력 2010.01.29 (19:13) 수정 2010.01.29 (19:50) 연합뉴스
미국의 경우 앞으로 아이폰이나 아이패드로 3G(세대) 이동통신망을 이용해 인터넷전화(VoIP)를 할 수 있게 될 것으로 보인다.

29일 AP 등 외신에 따르면 애플이 아이폰을 3G 망에서 인터넷전화로 사용할 수 있는 어플리케이션을 허용해달라는 VoIP 서비스 업체들의 요구를 수용, 관련 조치에 나설 예정이다.

지금은 아이폰에 VoIP 애플리케이션을 설치하면 와이파이(Wi-Fi) 무선랜 지역에서만 `스카이프' 같은 인터넷전화를 쓸 수 있다.

애플이 3G 망에서도 인터넷전화를 쓸 수 있도록 지원하겠다는 결정은 VoIP 업체들을 통해 확인됐다. 하지만 사실 3G망을 개방하는 주체는 통신 업체인 AT&T로 이 회사는 이미 이달초 이 같은 방침을 발표한 바 있다.

따라서 애플의 VoIP 지원 조치는 AT&T의 망개방 결정에 따른 후속조치인 셈이다.

애플의 3G 망에 대한 인터넷전화 허용 결정은 미국 연방통신위원회(FCC)가 망의 접근성을 높이는 망중립성 범위를 무선사업자에게도 확대적용하겠다고 선언하면서, AT&T에 대한 조사를 벌이고 있는 상황에서 나왔다.

AT&T는 그동안 모바일 인터넷을 이용해 음성통화를 제공하는 스카이프 등의 인터넷 전화 이용을 금지해왔으나 FCC의 조사 등에 부담을 느껴 3G 망 개방에 나선 것으로 풀이된다.

한편 애플도 인터넷전화 애플리케이션을 앱스토어에 탑재하지 못하도록 차단해왔다.

줄리어스 제나코스키 미연방통신위원회(FCC) 의장은 27일(현지시간) 애플의 결정에 대해 "기업들에는 새로운 기회가 되고 소비자들에게는 선택의 폭을 넓혀주는 조치"라고 환영했다.
  • 아이폰 3G망으로 인터넷전화 가능할 듯
    • 입력 2010-01-29 19:13:12
    • 수정2010-01-29 19:50:50
    연합뉴스
미국의 경우 앞으로 아이폰이나 아이패드로 3G(세대) 이동통신망을 이용해 인터넷전화(VoIP)를 할 수 있게 될 것으로 보인다.

29일 AP 등 외신에 따르면 애플이 아이폰을 3G 망에서 인터넷전화로 사용할 수 있는 어플리케이션을 허용해달라는 VoIP 서비스 업체들의 요구를 수용, 관련 조치에 나설 예정이다.

지금은 아이폰에 VoIP 애플리케이션을 설치하면 와이파이(Wi-Fi) 무선랜 지역에서만 `스카이프' 같은 인터넷전화를 쓸 수 있다.

애플이 3G 망에서도 인터넷전화를 쓸 수 있도록 지원하겠다는 결정은 VoIP 업체들을 통해 확인됐다. 하지만 사실 3G망을 개방하는 주체는 통신 업체인 AT&T로 이 회사는 이미 이달초 이 같은 방침을 발표한 바 있다.

따라서 애플의 VoIP 지원 조치는 AT&T의 망개방 결정에 따른 후속조치인 셈이다.

애플의 3G 망에 대한 인터넷전화 허용 결정은 미국 연방통신위원회(FCC)가 망의 접근성을 높이는 망중립성 범위를 무선사업자에게도 확대적용하겠다고 선언하면서, AT&T에 대한 조사를 벌이고 있는 상황에서 나왔다.

AT&T는 그동안 모바일 인터넷을 이용해 음성통화를 제공하는 스카이프 등의 인터넷 전화 이용을 금지해왔으나 FCC의 조사 등에 부담을 느껴 3G 망 개방에 나선 것으로 풀이된다.

한편 애플도 인터넷전화 애플리케이션을 앱스토어에 탑재하지 못하도록 차단해왔다.

줄리어스 제나코스키 미연방통신위원회(FCC) 의장은 27일(현지시간) 애플의 결정에 대해 "기업들에는 새로운 기회가 되고 소비자들에게는 선택의 폭을 넓혀주는 조치"라고 환영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