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나이지리아, 네이션스컵 3위 마감
입력 2010.01.31 (09:36) 수정 2010.01.31 (09:52) 연합뉴스
한국의 2010 남아프리카공화국 월드컵 본선 상대인 나이지리아가 아프리카 대륙 축구 최강국을 가리는 네이션스컵에서 3위를 차지했다.



나이지리아는 31일 오전(이하 한국시각) 앙골라 벵겔라에서 열린 알제리와 2010 아프리카 네이션스컵 3-4위 결정전에서 후반 10분 빅토르 은소포르 오비나의 결승골로 1-0으로 이겼다.



이로써 준결승에서 가나에 0-1로 져 1994년 이후 16년 만의 정상 탈환 도전을 멈췄던 나이지리아는 3위로 이번 대회를 마감했다. 2002년부터 최근 다섯 번의 대회에서 3위만 네 번째다.



샤이부 아모두 나이지리아 대표팀 감독은 그동안 출전 기회가 많지 않았던 베테랑 스트라이커 은완쿼 카누를 선발로 내세우는 등 변화를 줬다.



주전으로 뛰어 온 오바페미 마틴스, 존 오비 미켈을 비롯해 가나와 4강에서 패하고 나서 감독의 전술 부재를 비판했던 주장 피터 오사제 오뎀윙기 등은 후반 중반 이후 교체 투입됐다.



1990년 이후 처음으로 4강까지 올랐던 알제리 역시 앞선 이집트와 경기(0-4 패)에서 퇴장당한 주전 세 명을 뺀 채 팀을 꾸렸다.



전반 32분의 카누의 결정적인 왼발슛이 무위로 돌아가는 등 쉽게 알제리 골문을 열지 못하고 전반을 0-0으로 마친 나이지리아는 후반 오비나의 한 방으로 균형을 무너뜨렸다.



오비나는 앞서 타예 타이워의 프리킥을 알제리 골키퍼가 잡다 놓치면서 자신에게 찾아온 결정적 득점 기회를 날리기도 했지만, 결국 후반 10분 승리를 안기는 결승골을 터트려 체면치레를 했다.
  • 나이지리아, 네이션스컵 3위 마감
    • 입력 2010-01-31 09:36:14
    • 수정2010-01-31 09:52:14
    연합뉴스
한국의 2010 남아프리카공화국 월드컵 본선 상대인 나이지리아가 아프리카 대륙 축구 최강국을 가리는 네이션스컵에서 3위를 차지했다.



나이지리아는 31일 오전(이하 한국시각) 앙골라 벵겔라에서 열린 알제리와 2010 아프리카 네이션스컵 3-4위 결정전에서 후반 10분 빅토르 은소포르 오비나의 결승골로 1-0으로 이겼다.



이로써 준결승에서 가나에 0-1로 져 1994년 이후 16년 만의 정상 탈환 도전을 멈췄던 나이지리아는 3위로 이번 대회를 마감했다. 2002년부터 최근 다섯 번의 대회에서 3위만 네 번째다.



샤이부 아모두 나이지리아 대표팀 감독은 그동안 출전 기회가 많지 않았던 베테랑 스트라이커 은완쿼 카누를 선발로 내세우는 등 변화를 줬다.



주전으로 뛰어 온 오바페미 마틴스, 존 오비 미켈을 비롯해 가나와 4강에서 패하고 나서 감독의 전술 부재를 비판했던 주장 피터 오사제 오뎀윙기 등은 후반 중반 이후 교체 투입됐다.



1990년 이후 처음으로 4강까지 올랐던 알제리 역시 앞선 이집트와 경기(0-4 패)에서 퇴장당한 주전 세 명을 뺀 채 팀을 꾸렸다.



전반 32분의 카누의 결정적인 왼발슛이 무위로 돌아가는 등 쉽게 알제리 골문을 열지 못하고 전반을 0-0으로 마친 나이지리아는 후반 오비나의 한 방으로 균형을 무너뜨렸다.



오비나는 앞서 타예 타이워의 프리킥을 알제리 골키퍼가 잡다 놓치면서 자신에게 찾아온 결정적 득점 기회를 날리기도 했지만, 결국 후반 10분 승리를 안기는 결승골을 터트려 체면치레를 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