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美 구제금융이 금융체계 위험 가중시킬 수도”
입력 2010.01.31 (20:16) 연합뉴스
지난 2008년 미 의회가 금융위기 극복을 위해 승인한 7천억달러의 부실자산구제프로그램(TARP)이 주택압류사태 해결 등 본래의 목적을 제대로 달성하지 못하면서 오히려 금융시스템에 위험을 가중시킬 수 있는 요인이 됐다는 분석이 제기됐다.

TARP 특별감사관인 닐 바로프스키는 31일 의회에 제출한 분기보고서에서 이 같은 이유 때문에 TARP의 전반적인 성공 여부를 평가하기는 아직 이르다는 입장을 밝혔다.

그는 보고서에서 "TARP가 미국 금융시스템을 절벽 끄트머리에서 구해냈다 하더라도, 의미 있는 개혁 없이 우리는 더 빠른 차를 타고 같은 길을 질주하고 있다"고 밝혀 아직 미국 경제의 위기상황이 완전히 끝나지 않았음을 시사했다.

바로프스키 감사관은 주택압류 사태 방지와 관련해 오바마 정부는 당초 750억달러를 투자하겠다고 약속했지만, 현재까지 약 1천500만달러밖에 집행되지 않았다고 밝혔다.

반면, 미국 연방준비제도가 주택담보대출금리를 끌어내리기 위해 1조2천500억달러를 쓰는 등 정부가 인위적으로 부동산 가격을 유지하는데 힘써왔으며, 이는 또 다른 부동산 문제를 일으킬 수 있다고 분석했다.

바로프스키 감사관은 덩치가 지나치게 크다는 이유로 파산을 면할 수 있었던 대형 금융회사들이 TARP 때문에 더 크게 성장했고 정부는 이러한 금융회사의 고액연봉 관행을 끊는데도 실패했다고 비판했다.

더 많은 금융사들이 무모한 위험을 무릅쓰고 있으며, 금융시장은 오히려 중요 기관들을 살려야 할 필요가 있을 경우 정부가 (시장에)개입할 것이라는 확신을 갖게 됐다는 게 그의 분석이다.

또 많은 대형 금융회사들이 임원 고액보수에 대한 정부의 규제를 피해가기 위해 구제금융 상환을 서두르고 있으며, 이는 월가 고액연봉 관행에 근본적인 변화가 거의 없다는 사실을 증명하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그는 금융시스템의 이 같은 근본적 문제들을 바로잡지 않을 경우, 7천억달러라는 금액은 물론 금융기관의 도덕적 해이와 정부의 신용도 등 TARP로 인해 치른 엄청난 대가가 무용지물이 될 수 있으며, 5년이나 10년 안에 더 큰 경제위기가 닥칠 수 있다고 경고했다.

바로프스키 감사관은 향후 있을지 모르는 경제위기를 방지하기 위해 천문학적인 공적자금이 투입된 국책 모기지업체 패니메이와 프레디맥 등을 개혁하고 은행에 대한 감독을 개선해야 한다고 권고했다.
  • “美 구제금융이 금융체계 위험 가중시킬 수도”
    • 입력 2010-01-31 20:16:03
    연합뉴스
지난 2008년 미 의회가 금융위기 극복을 위해 승인한 7천억달러의 부실자산구제프로그램(TARP)이 주택압류사태 해결 등 본래의 목적을 제대로 달성하지 못하면서 오히려 금융시스템에 위험을 가중시킬 수 있는 요인이 됐다는 분석이 제기됐다.

TARP 특별감사관인 닐 바로프스키는 31일 의회에 제출한 분기보고서에서 이 같은 이유 때문에 TARP의 전반적인 성공 여부를 평가하기는 아직 이르다는 입장을 밝혔다.

그는 보고서에서 "TARP가 미국 금융시스템을 절벽 끄트머리에서 구해냈다 하더라도, 의미 있는 개혁 없이 우리는 더 빠른 차를 타고 같은 길을 질주하고 있다"고 밝혀 아직 미국 경제의 위기상황이 완전히 끝나지 않았음을 시사했다.

바로프스키 감사관은 주택압류 사태 방지와 관련해 오바마 정부는 당초 750억달러를 투자하겠다고 약속했지만, 현재까지 약 1천500만달러밖에 집행되지 않았다고 밝혔다.

반면, 미국 연방준비제도가 주택담보대출금리를 끌어내리기 위해 1조2천500억달러를 쓰는 등 정부가 인위적으로 부동산 가격을 유지하는데 힘써왔으며, 이는 또 다른 부동산 문제를 일으킬 수 있다고 분석했다.

바로프스키 감사관은 덩치가 지나치게 크다는 이유로 파산을 면할 수 있었던 대형 금융회사들이 TARP 때문에 더 크게 성장했고 정부는 이러한 금융회사의 고액연봉 관행을 끊는데도 실패했다고 비판했다.

더 많은 금융사들이 무모한 위험을 무릅쓰고 있으며, 금융시장은 오히려 중요 기관들을 살려야 할 필요가 있을 경우 정부가 (시장에)개입할 것이라는 확신을 갖게 됐다는 게 그의 분석이다.

또 많은 대형 금융회사들이 임원 고액보수에 대한 정부의 규제를 피해가기 위해 구제금융 상환을 서두르고 있으며, 이는 월가 고액연봉 관행에 근본적인 변화가 거의 없다는 사실을 증명하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그는 금융시스템의 이 같은 근본적 문제들을 바로잡지 않을 경우, 7천억달러라는 금액은 물론 금융기관의 도덕적 해이와 정부의 신용도 등 TARP로 인해 치른 엄청난 대가가 무용지물이 될 수 있으며, 5년이나 10년 안에 더 큰 경제위기가 닥칠 수 있다고 경고했다.

바로프스키 감사관은 향후 있을지 모르는 경제위기를 방지하기 위해 천문학적인 공적자금이 투입된 국책 모기지업체 패니메이와 프레디맥 등을 개혁하고 은행에 대한 감독을 개선해야 한다고 권고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