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美 제조업지수 5년5개월래 최고
입력 2010.02.02 (06:58) 연합뉴스
지난달 미국의 제조업 경기를 나타내는 제조업 지수가 5년5개월 만에 최고치를 기록했다.

미국 공급관리협회(ISM)는 1월 제조업 지수가 58.4로, 작년 12월 54.9보다 큰 폭으로 상승하면서 지난 2004년 8월(58.5) 이후 최고를 기록했다고 1일(현지시간) 발표했다.

이는 시장의 전문가들이 예상했던 55.5도 크게 웃도는 수준이다.

제조업 지수는 50에 못 미치면 제조업 경기의 위축을, 50 이상이면 확장을 의미한다.

세부 항목별로는 생산지수가 59.7에서 66.2로 높아졌고 신규 주문지수는 64.8에서 65.9로 상승했다.

이밖에 수출지수와 고용지수, 가격지수 등도 모두 상승세를 보였다.
  • 美 제조업지수 5년5개월래 최고
    • 입력 2010-02-02 06:58:44
    연합뉴스
지난달 미국의 제조업 경기를 나타내는 제조업 지수가 5년5개월 만에 최고치를 기록했다.

미국 공급관리협회(ISM)는 1월 제조업 지수가 58.4로, 작년 12월 54.9보다 큰 폭으로 상승하면서 지난 2004년 8월(58.5) 이후 최고를 기록했다고 1일(현지시간) 발표했다.

이는 시장의 전문가들이 예상했던 55.5도 크게 웃도는 수준이다.

제조업 지수는 50에 못 미치면 제조업 경기의 위축을, 50 이상이면 확장을 의미한다.

세부 항목별로는 생산지수가 59.7에서 66.2로 높아졌고 신규 주문지수는 64.8에서 65.9로 상승했다.

이밖에 수출지수와 고용지수, 가격지수 등도 모두 상승세를 보였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