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승엽 훈련 시작 ‘30홈런 100타점’ 목표
입력 2010.02.02 (06:59) 뉴스광장 1부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일본 프로야구 요미우리의 이승엽이 어제 팀 훈련에 합류해 본격적인 시즌 준비에 들어갔습니다.

이승엽은 30홈런 100타점을 목표로 내걸고 명예회복을 다짐했습니다.

정충희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궂은 날씨 속에 이승엽이 생존경쟁을 위한 첫 발을 내디뎠습니다.

미야자키에 위치한 요미우리 훈련 캠프에 합류한 첫날, 티 배팅을 통해 가볍게 타격 감각을 조율한 이승엽은 이어 프리배팅에서는 자신감 있는 스윙으로 잇달아 시원한 타구를 터트렸습니다.

2년 연속 우승을 노리는 하라 감독은 이승엽의 타순을 5번으로 잡으며 부활을 기대했습니다.

<인터뷰>하라 감독 : "이승엽이란 세계를 대표할 클린업을 기대 하고 있습니다."

일본 언론들도 타점이 변수라고 지적한 가운데 이승엽 역시 명예 회복을 위한 목표를 30홈런-100타점으로 잡았습니다.

<인터뷰>이승엽 : "두번째 인터뷰 30홈런 100타점 쳐서 2년간의 부진을 만회하고자 합니다."

위기의 순간마다 빛났던 이승엽이 국민 타자의 자존심을 걸고 부활을 다짐하고 있습니다.

KBS 뉴스 정충희입니다.
  • 이승엽 훈련 시작 ‘30홈런 100타점’ 목표
    • 입력 2010-02-02 06:59:59
    뉴스광장 1부
<앵커 멘트>

일본 프로야구 요미우리의 이승엽이 어제 팀 훈련에 합류해 본격적인 시즌 준비에 들어갔습니다.

이승엽은 30홈런 100타점을 목표로 내걸고 명예회복을 다짐했습니다.

정충희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궂은 날씨 속에 이승엽이 생존경쟁을 위한 첫 발을 내디뎠습니다.

미야자키에 위치한 요미우리 훈련 캠프에 합류한 첫날, 티 배팅을 통해 가볍게 타격 감각을 조율한 이승엽은 이어 프리배팅에서는 자신감 있는 스윙으로 잇달아 시원한 타구를 터트렸습니다.

2년 연속 우승을 노리는 하라 감독은 이승엽의 타순을 5번으로 잡으며 부활을 기대했습니다.

<인터뷰>하라 감독 : "이승엽이란 세계를 대표할 클린업을 기대 하고 있습니다."

일본 언론들도 타점이 변수라고 지적한 가운데 이승엽 역시 명예 회복을 위한 목표를 30홈런-100타점으로 잡았습니다.

<인터뷰>이승엽 : "두번째 인터뷰 30홈런 100타점 쳐서 2년간의 부진을 만회하고자 합니다."

위기의 순간마다 빛났던 이승엽이 국민 타자의 자존심을 걸고 부활을 다짐하고 있습니다.

KBS 뉴스 정충희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광장 1부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