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해외 단기 차입 다시 급증한다
입력 2010.02.02 (07:14) 수정 2010.02.02 (11:03) 연합뉴스
은행을 비롯한 예금취급기관들의 단기 차입금(만기 1년 이하) 순증액이 작년 8월부터 연말까지 100억 달러를 넘은 것으로 집계됐다.

지난 1월에는 외국계 은행 국내지점(외은지점)의 채권투자 잔액 순증액이 50억달러(5조6천억원)나 되는 것으로 파악됐다.

이에 따라 금융위기 발생 당시 지적됐던 은행들의 과다 단기차입 문제가 다시 반복되는 것이 아니냐는 우려가 나오고 있다.

2일 한국은행과 관련업계 등에 따르면 예금 취급기관의 단기 차입금은 작년 1∼7월에는 70억1천50만 달러의 순유출이었으나 8∼12월에는 108억3천280만 달러의 순유입으로 돌아섰다.

월별 순유입액은 ▲8월 3억8천920만 달러 ▲9월 40억9천520만 달러 ▲10월 41억5천370만 달러 ▲11월 9억2천590만 달러 ▲12월 12억6천880만 달러 등이었다.

은행들이 작년 7월까지는 해외 단기 차입금을 갚았으나 국제금융시장 경색이 다소 풀리자 차입에 나선 것이다.

작년 해외 단기차입금 순유입 규모는 8∼12월 기준으로는 2006년(125억2천590만 달러)을 제외하면 1980년 관련통계가 나오기 시작한 이후 최대다.

지난해 이 기간의 단기차입금 규모는 장기차입금 18억8천330만 달러의 5.6배에 이른다.

은행들은 단기차입금을 들여와 국내 차입금 상환, 무역지원, 채권 투자 등에 사용한 것으로 분석된다.

올해 1월에는 특히 외은지점들이 국내 채권투자를 위해 자금을 많이 끌어온 것으로 파악됐다.

지난 1월 들어 28일까지 외은지점의 국내 채권투자 잔액은 5조6천억원 증가한 것으로 집계됐다. 지난 1월의 평균 원.달러 환율 1,138.8원을 적용하면 49억2천만 달러에 이르는 규모다.

외은지점들의 지난해 8∼12월 채권투자는 마이너스였으나 올해 들어 다시 공세적인 투자로 돌아선 것이다.

이는 외국은행 지점에 대한 본점의 통제가 상대적으로 완화된 데다 재정거래(국내외 금리차 등을 이용한 거래) 유인 등이 남아있기 때문으로 분석된다.

금융권 관계자는 "외은지점들이 해외로부터 자금을 단기로 들여와 장기로 운용하는 경우가 많다"면서 "단기 자금도 외채로 잡히는데다 갑자기 빠져나가면 시장에 부담을 줄 수 있다"고 말했다.
  • 해외 단기 차입 다시 급증한다
    • 입력 2010-02-02 07:14:12
    • 수정2010-02-02 11:03:05
    연합뉴스
은행을 비롯한 예금취급기관들의 단기 차입금(만기 1년 이하) 순증액이 작년 8월부터 연말까지 100억 달러를 넘은 것으로 집계됐다.

지난 1월에는 외국계 은행 국내지점(외은지점)의 채권투자 잔액 순증액이 50억달러(5조6천억원)나 되는 것으로 파악됐다.

이에 따라 금융위기 발생 당시 지적됐던 은행들의 과다 단기차입 문제가 다시 반복되는 것이 아니냐는 우려가 나오고 있다.

2일 한국은행과 관련업계 등에 따르면 예금 취급기관의 단기 차입금은 작년 1∼7월에는 70억1천50만 달러의 순유출이었으나 8∼12월에는 108억3천280만 달러의 순유입으로 돌아섰다.

월별 순유입액은 ▲8월 3억8천920만 달러 ▲9월 40억9천520만 달러 ▲10월 41억5천370만 달러 ▲11월 9억2천590만 달러 ▲12월 12억6천880만 달러 등이었다.

은행들이 작년 7월까지는 해외 단기 차입금을 갚았으나 국제금융시장 경색이 다소 풀리자 차입에 나선 것이다.

작년 해외 단기차입금 순유입 규모는 8∼12월 기준으로는 2006년(125억2천590만 달러)을 제외하면 1980년 관련통계가 나오기 시작한 이후 최대다.

지난해 이 기간의 단기차입금 규모는 장기차입금 18억8천330만 달러의 5.6배에 이른다.

은행들은 단기차입금을 들여와 국내 차입금 상환, 무역지원, 채권 투자 등에 사용한 것으로 분석된다.

올해 1월에는 특히 외은지점들이 국내 채권투자를 위해 자금을 많이 끌어온 것으로 파악됐다.

지난 1월 들어 28일까지 외은지점의 국내 채권투자 잔액은 5조6천억원 증가한 것으로 집계됐다. 지난 1월의 평균 원.달러 환율 1,138.8원을 적용하면 49억2천만 달러에 이르는 규모다.

외은지점들의 지난해 8∼12월 채권투자는 마이너스였으나 올해 들어 다시 공세적인 투자로 돌아선 것이다.

이는 외국은행 지점에 대한 본점의 통제가 상대적으로 완화된 데다 재정거래(국내외 금리차 등을 이용한 거래) 유인 등이 남아있기 때문으로 분석된다.

금융권 관계자는 "외은지점들이 해외로부터 자금을 단기로 들여와 장기로 운용하는 경우가 많다"면서 "단기 자금도 외채로 잡히는데다 갑자기 빠져나가면 시장에 부담을 줄 수 있다"고 말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