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제품 매출의 18%는 광고 효과”
입력 2010.02.02 (08:50) 수정 2010.02.02 (09:47) 연합뉴스
지상파 TV 광고의 위력과 광고효과를 가늠해볼 수 있는 실증적 조사결과가 나와 주목된다.

2일 한국방송광고공사(코바코)에 따르면 라면과 커피 등 19개 소비재와 이동통신, 보험 등 11개 내구재 등 총 30개의 주요 제품군을 상대로 광고가 매출에 미치는 효과를 분석한 결과 지상파TV와 신문, 인터넷 등 주요 6대 매체 광고의 매출 기여도는 총 18%인 것으로 나타났다.

전체 매출의 18%가 이들 매체를 통한 광고 덕분이라는 뜻이다.

조사는 매출과 이에 영향을 미치는 변수와의 상관관계를 분석하는 `마케팅믹스 모델링(Marketing Mix Modeling)' 방식에 따라 이뤄졌으며, 2~5개년 간의 매출액 혹은 신규가입자 등 데이터를 기반으로 광고, 판촉, 계절 변수, 유가 등 변수를 감안한 모델링을 통해 광고의 영향력을 분석했다고 코바코 측은 설명했다.

코바코 관계자는 "30개 제품 모두에게서 통계학적 분석의 의미가 충분하다는 결과를 얻었다"고 말했다.

전체 매출 기여도 가운데 지상파TV 광고의 매출 기여도는 8.8%로, 이를 포함한 라디오, 신문, 잡지, 케이블TV, 인터넷 등 6개 매체 가운데 48.9%의 비중을 차지해 가장 높은 기여도를 나타냈다.

지상파TV 광고의 경우 특히 이동통신, 증권사, 여성화장품, 휴대전화 단말기, 우유, 맥주 등에 미치는 영향력이 높았던 반면, 신문 매체의 경우 증권사, 중대형 자동차 등 제품군에서 광고 매출 기여도가 높았다.

인터넷 광고의 경우 인터넷통신망(결합상품), 영화업종의 매출 기여도가 높았다.
  • “제품 매출의 18%는 광고 효과”
    • 입력 2010-02-02 08:50:23
    • 수정2010-02-02 09:47:26
    연합뉴스
지상파 TV 광고의 위력과 광고효과를 가늠해볼 수 있는 실증적 조사결과가 나와 주목된다.

2일 한국방송광고공사(코바코)에 따르면 라면과 커피 등 19개 소비재와 이동통신, 보험 등 11개 내구재 등 총 30개의 주요 제품군을 상대로 광고가 매출에 미치는 효과를 분석한 결과 지상파TV와 신문, 인터넷 등 주요 6대 매체 광고의 매출 기여도는 총 18%인 것으로 나타났다.

전체 매출의 18%가 이들 매체를 통한 광고 덕분이라는 뜻이다.

조사는 매출과 이에 영향을 미치는 변수와의 상관관계를 분석하는 `마케팅믹스 모델링(Marketing Mix Modeling)' 방식에 따라 이뤄졌으며, 2~5개년 간의 매출액 혹은 신규가입자 등 데이터를 기반으로 광고, 판촉, 계절 변수, 유가 등 변수를 감안한 모델링을 통해 광고의 영향력을 분석했다고 코바코 측은 설명했다.

코바코 관계자는 "30개 제품 모두에게서 통계학적 분석의 의미가 충분하다는 결과를 얻었다"고 말했다.

전체 매출 기여도 가운데 지상파TV 광고의 매출 기여도는 8.8%로, 이를 포함한 라디오, 신문, 잡지, 케이블TV, 인터넷 등 6개 매체 가운데 48.9%의 비중을 차지해 가장 높은 기여도를 나타냈다.

지상파TV 광고의 경우 특히 이동통신, 증권사, 여성화장품, 휴대전화 단말기, 우유, 맥주 등에 미치는 영향력이 높았던 반면, 신문 매체의 경우 증권사, 중대형 자동차 등 제품군에서 광고 매출 기여도가 높았다.

인터넷 광고의 경우 인터넷통신망(결합상품), 영화업종의 매출 기여도가 높았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