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슈퍼볼 TV광고료 1초에 1억1천만 원
입력 2010.02.02 (09:19) 수정 2010.02.02 (09:24) 연합뉴스
경기침체에도 미국프로풋볼(NFL) 챔피언 결정전인 슈퍼볼의 인기는 식을 줄 몰랐다.

제44회 슈퍼볼 중계방송을 맡은 미국 CBS방송은 30초짜리 일부 광고의 광고료가 300만 달러(한화 35억원 상당)를 넘었다고 밝혔다고 AP통신이 2일(이하 한국시간) 보도했다.

초당 1억1천700만원에 해당하는 엄청난 액수다.

CBS는 올해 슈퍼볼 TV광고 평균 단가가 작년보다 상승했으며 슈퍼볼 개막 6일 전인 2일 광고를 모두 팔아 판매 속도도 작년보다 훨씬 빨랐다고 밝혔다.

작년 43회 슈퍼볼을 중계한 NBC방송은 240만~300만달러에 광고를 팔았으며 슈퍼볼 전날에야 69개 광고를 겨우 다 판매했다.

하지만 CBS는 구체적인 광고 숫자와 판매 가격은 밝히지 않았다.

CBS방송 대변인인 다나 맥클린톡은 "광고 수는 NBC의 작년 슈퍼볼 중계 때와 비슷하다"고 말했다.

지난해 NBC는 슈퍼볼 경기 사이에 한 광고만으로 2억1천300만달러의 수입을 올렸다.

전 세계 1억명의 시청자에게 생중계되는 슈퍼볼에서 선보이는 광고는 다른 행사에 비해 훨씬 효과가 커 해마다 어떤 기업이 슈퍼볼에 어떤 광고를 내보내는지도 경기 못지않게 관심거리가 되고 있다.

인디애나폴리스 콜츠와 뉴올리언스 세인츠의 슈퍼볼은 오는 8일 미국 플로리다주 선라이프스타디움에서 열린다.
  • 슈퍼볼 TV광고료 1초에 1억1천만 원
    • 입력 2010-02-02 09:19:50
    • 수정2010-02-02 09:24:59
    연합뉴스
경기침체에도 미국프로풋볼(NFL) 챔피언 결정전인 슈퍼볼의 인기는 식을 줄 몰랐다.

제44회 슈퍼볼 중계방송을 맡은 미국 CBS방송은 30초짜리 일부 광고의 광고료가 300만 달러(한화 35억원 상당)를 넘었다고 밝혔다고 AP통신이 2일(이하 한국시간) 보도했다.

초당 1억1천700만원에 해당하는 엄청난 액수다.

CBS는 올해 슈퍼볼 TV광고 평균 단가가 작년보다 상승했으며 슈퍼볼 개막 6일 전인 2일 광고를 모두 팔아 판매 속도도 작년보다 훨씬 빨랐다고 밝혔다.

작년 43회 슈퍼볼을 중계한 NBC방송은 240만~300만달러에 광고를 팔았으며 슈퍼볼 전날에야 69개 광고를 겨우 다 판매했다.

하지만 CBS는 구체적인 광고 숫자와 판매 가격은 밝히지 않았다.

CBS방송 대변인인 다나 맥클린톡은 "광고 수는 NBC의 작년 슈퍼볼 중계 때와 비슷하다"고 말했다.

지난해 NBC는 슈퍼볼 경기 사이에 한 광고만으로 2억1천300만달러의 수입을 올렸다.

전 세계 1억명의 시청자에게 생중계되는 슈퍼볼에서 선보이는 광고는 다른 행사에 비해 훨씬 효과가 커 해마다 어떤 기업이 슈퍼볼에 어떤 광고를 내보내는지도 경기 못지않게 관심거리가 되고 있다.

인디애나폴리스 콜츠와 뉴올리언스 세인츠의 슈퍼볼은 오는 8일 미국 플로리다주 선라이프스타디움에서 열린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