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북한, 지난해 대중 무역 7년 만에 감소”
입력 2010.02.02 (09:40) 국제
지난해 북한과 중국의 무역액이 전년에 비해 4% 줄어들면서 7년 만에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니혼게이자이 신문은 중국 세관총서의 무역통계를 인용해 지난해 북-중 무역액이 26억 8천76만 달러로 집계됐다고 보도했습니다.

특히 북한의 화폐개혁에 따른 혼란으로 지난해 12월 북-중 무역액은 20.8%나 줄었습니다.

신문은 화폐개혁에 이어 올 1월부터는 북한 내에서 달러나 유로화 사용을 금지하는 등의 추가 조치가 시행되면서 북-중 무역의 거점인 중국 단둥과 북한 신의주를 오가는 화물차가 줄고 있다고 덧붙였습니다.

또 남북의 지난해 무역액 역시 남북관계 악화 등으로 전년에 비해 8.5% 감소한 16억 6천608만 달러로 나타났다며, 북한의 전체 무역규모가 감소하면서 경제난이 가중됐을 것으로 보인다고 내다봤습니다.
  • “북한, 지난해 대중 무역 7년 만에 감소”
    • 입력 2010-02-02 09:40:46
    국제
지난해 북한과 중국의 무역액이 전년에 비해 4% 줄어들면서 7년 만에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니혼게이자이 신문은 중국 세관총서의 무역통계를 인용해 지난해 북-중 무역액이 26억 8천76만 달러로 집계됐다고 보도했습니다.

특히 북한의 화폐개혁에 따른 혼란으로 지난해 12월 북-중 무역액은 20.8%나 줄었습니다.

신문은 화폐개혁에 이어 올 1월부터는 북한 내에서 달러나 유로화 사용을 금지하는 등의 추가 조치가 시행되면서 북-중 무역의 거점인 중국 단둥과 북한 신의주를 오가는 화물차가 줄고 있다고 덧붙였습니다.

또 남북의 지난해 무역액 역시 남북관계 악화 등으로 전년에 비해 8.5% 감소한 16억 6천608만 달러로 나타났다며, 북한의 전체 무역규모가 감소하면서 경제난이 가중됐을 것으로 보인다고 내다봤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