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롯데제과 과자 7종 가격 4∼14% 인하
입력 2010.02.02 (09:54) 연합뉴스
롯데제과는 7가지 과자 제품 가격을 이달 중 4∼14% 내리기로 결정했다고 2일 밝혔다.

지난달 제분업계에서 밀가루 가격을 내린 이후 일부 라면 및 제빵 업체가 제품 가격을 인하했으며 이번에는 제과업계에서 과자 값을 내린 사례가 나온 것이다.

롯데제과가 가격을 낮추기로 한 제품은 초코파이, 오데뜨, 립파이, 꾸띠앙 치즈감자, 굿모닝, 고구마속마음, 또뜨 등 밀가루 사용 비중이 높은 제품 7종이다.

이 회사는 소비자와 고통을 분담한다는 차원에서 자체적으로 원가절감 노력을 기울여 제품 가격을 인하했다고 강조했다.

과자의 원가에서 소맥분이 차지하는 비중은 2.3% 수준에 그치기 때문에 밀가루 가격 인하 효과가 원가를 크게 낮춰주지는 않는다는 게 이 회사의 설명이다.

오히려 카카오와 팜유, 설탕, 향료 등 다른 원자재 가격이 수년째 인상되고 있고 유가 상승으로 포장 및 물류비에서도 부담이 가중되고 있어 경영환경이 좋지 않다고 롯데제과는 전했다.


이 회사 관계자는 "어려운 환경 속에서도 원가 절감을 통해 주요 제품 가격을 내리기로 했다"며 "정부의 물가 안정 노력에 동참하고 소비자 부담을 덜어주기 위해 이번 결정을 내린 것"이라고 말했다.
  • 롯데제과 과자 7종 가격 4∼14% 인하
    • 입력 2010-02-02 09:54:18
    연합뉴스
롯데제과는 7가지 과자 제품 가격을 이달 중 4∼14% 내리기로 결정했다고 2일 밝혔다.

지난달 제분업계에서 밀가루 가격을 내린 이후 일부 라면 및 제빵 업체가 제품 가격을 인하했으며 이번에는 제과업계에서 과자 값을 내린 사례가 나온 것이다.

롯데제과가 가격을 낮추기로 한 제품은 초코파이, 오데뜨, 립파이, 꾸띠앙 치즈감자, 굿모닝, 고구마속마음, 또뜨 등 밀가루 사용 비중이 높은 제품 7종이다.

이 회사는 소비자와 고통을 분담한다는 차원에서 자체적으로 원가절감 노력을 기울여 제품 가격을 인하했다고 강조했다.

과자의 원가에서 소맥분이 차지하는 비중은 2.3% 수준에 그치기 때문에 밀가루 가격 인하 효과가 원가를 크게 낮춰주지는 않는다는 게 이 회사의 설명이다.

오히려 카카오와 팜유, 설탕, 향료 등 다른 원자재 가격이 수년째 인상되고 있고 유가 상승으로 포장 및 물류비에서도 부담이 가중되고 있어 경영환경이 좋지 않다고 롯데제과는 전했다.


이 회사 관계자는 "어려운 환경 속에서도 원가 절감을 통해 주요 제품 가격을 내리기로 했다"며 "정부의 물가 안정 노력에 동참하고 소비자 부담을 덜어주기 위해 이번 결정을 내린 것"이라고 말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