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설 앞두고 김해서 자금난 겪던 중소기업 사장 자살
입력 2010.02.02 (09:58) 연합뉴스
설을 앞두고 자금난에 시달리던 중소기업 사장이 스스로 목숨을 끊었다.

경남 김해경찰서는 지난 1일 오전 8시25분께 김해시 한림면 모 중소 철강회사의 작업장에서 이 회사 대표 김모(45) 씨가 목을 매 숨진 채 발견돼 수사 중이라고 2일 밝혔다.

이 회사 직원 최모(40) 씨는 "출근 30분 전에 사장님이 회사 업무 잘 챙길 것을 당부하는 전화가 왔다"며 "평소와 다름없이 출근을 했는데 작업장 크레인에 목을 숨져 있었다"고 경찰에서 진술했다.

경찰은 현장에서 김 씨가 컴퓨터로 작성한 것으로 보이는 A4 용지 2장 분량의 유서가 발견됐는데 "자금난으로 너무 힘들다. 먼저 떠난다"라는 내용이 적혀 있었다.

경찰은 최근 김 씨가 자금난으로 심한 압박을 받았다는 유족들의 진술 등을 토대로 스스로 목숨을 끊은 것으로 보고 회사 재정상황 등에 대해 조사 중이다.
  • 설 앞두고 김해서 자금난 겪던 중소기업 사장 자살
    • 입력 2010-02-02 09:58:42
    연합뉴스
설을 앞두고 자금난에 시달리던 중소기업 사장이 스스로 목숨을 끊었다.

경남 김해경찰서는 지난 1일 오전 8시25분께 김해시 한림면 모 중소 철강회사의 작업장에서 이 회사 대표 김모(45) 씨가 목을 매 숨진 채 발견돼 수사 중이라고 2일 밝혔다.

이 회사 직원 최모(40) 씨는 "출근 30분 전에 사장님이 회사 업무 잘 챙길 것을 당부하는 전화가 왔다"며 "평소와 다름없이 출근을 했는데 작업장 크레인에 목을 숨져 있었다"고 경찰에서 진술했다.

경찰은 현장에서 김 씨가 컴퓨터로 작성한 것으로 보이는 A4 용지 2장 분량의 유서가 발견됐는데 "자금난으로 너무 힘들다. 먼저 떠난다"라는 내용이 적혀 있었다.

경찰은 최근 김 씨가 자금난으로 심한 압박을 받았다는 유족들의 진술 등을 토대로 스스로 목숨을 끊은 것으로 보고 회사 재정상황 등에 대해 조사 중이다.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 전화 : 02-781-123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뉴스홈페이지 : https://goo.gl/4bWbkG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