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정치활동 의혹’ 전교조 간부 오후 소환
입력 2010.02.02 (09:58) 연합뉴스
전교조와 전공노 조합원의 정치활동 의혹을 수사 중인 서울 영등포경찰서는 2일 오후 2시 전교조 간부들을 불러 조사한다.

경찰 수사 이후 이들 노조 조합원이 경찰에 출석하는 것은 처음이다.

경찰은 이날 임춘근 전교조 사무처장 등 5명을 상대로, 민주노동당 가입 경위와 당비 납부 여부를 조사할 예정이다.

또 이들 간부가 조합원을 상대로 조직적으로 당에 가입하도록 영향력을 행사했는지도 집중적으로 추궁할 예정이다.

경찰은 민노당 투표 사이트에 대한 검증을 통해 이들이 당원으로 가입한 증거자료를 이미 확보한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앞서 지난달 26일 전교조 소속 조합원 61명과 전공노 소속 8명 등 69명에게, 27일에는 224명에게 각각 소환통보를 했다.
  • ‘정치활동 의혹’ 전교조 간부 오후 소환
    • 입력 2010-02-02 09:58:43
    연합뉴스
전교조와 전공노 조합원의 정치활동 의혹을 수사 중인 서울 영등포경찰서는 2일 오후 2시 전교조 간부들을 불러 조사한다.

경찰 수사 이후 이들 노조 조합원이 경찰에 출석하는 것은 처음이다.

경찰은 이날 임춘근 전교조 사무처장 등 5명을 상대로, 민주노동당 가입 경위와 당비 납부 여부를 조사할 예정이다.

또 이들 간부가 조합원을 상대로 조직적으로 당에 가입하도록 영향력을 행사했는지도 집중적으로 추궁할 예정이다.

경찰은 민노당 투표 사이트에 대한 검증을 통해 이들이 당원으로 가입한 증거자료를 이미 확보한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앞서 지난달 26일 전교조 소속 조합원 61명과 전공노 소속 8명 등 69명에게, 27일에는 224명에게 각각 소환통보를 했다.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 전화 : 02-781-123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뉴스홈페이지 : https://goo.gl/4bWbkG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