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사업전환후 흑자내려면 6개월~1년 걸려”
입력 2010.02.02 (11:20) 연합뉴스
중소기업이 사업전환을 통해 흑자를 내는 데 걸리는 시간은 6개월~1년 정도라는 조사결과가 나왔다.

대한상공회의소는 최근 사업전환을 완료했거나 추진하고 있는 250개 국내 중소기업을 대상으로 `최근 중소기업의 사업전환 실태'를 조사한 결과, 사업전환 후 해당 사업의 순이익 발생 시점은 `6월~1년 이내'가 43.4%로 가장 많았다고 2일 밝혔다.

이어 `1~2년 이내'(27.8%), `6월 이내'(20.2%), `3~4년 이내'(8.1%), `4년 초과'(0.5%) 순으로 조사됐다.

중소기업들이 사업을 전환하려는 이유로는 `새로운 수익원 창출'(65.7%)이 가장 많았고, `기존 업종의 불투명한 성장 가능성'(16.1%), `기존 생산제품의 수익성 악화'(12.7%) 등이 꼽혔다.

사업전환 형태로는 `기존 업종을 유지하며, 새로운 업종을 추가하는 식'이 53.8%로 가장 많았고, `기존 업종 내에서 새로운 품목을 추가'하는 방식은 36.5%를 차지했다. `기존 업종 축소, 새로운 업종 추가'와 `기존 업종 폐지, 새로운 업종으로 전면 전환'은 각각 5.6%, 4.1%에 그쳤다.

사업전환시 최대 애로사항으로는 `자금조달'(41.1%)을 꼽았다. 이어 `새로운 거래선 및 판로 확보'(26.9%), `전환분야 기술 및 인력 확보'(14.6%), `사업타당성, 시장분석 등 유망분야 찾기'(7.1%) 등도 어려움으로 지목됐다.

이에 따라 중소기업의 원활한 사업전환을 위해 정부가 지원해야 할 정책으로는 `신용대출 등 금융지원 확대'(54.9%)가 1순위로 꼽혔고, `기술.판로 등 정보제공 확대'(18.1%), `세제지원 확대'(15.2%), `컨설팅지원 확대'(7.4%) 등이 그 뒤를 이었다.

대한상의 관계자는 "사업전환은 경제환경의 변화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중소기업들에게 새로운 수익원 창출 등 기업경쟁력 강화의 기회를 제공할 수 있다"며 "정부에서도 중소기업의 사업전환을 지원하고 있지만, 사업전환이 보다 활성화하도록 정책지원을 확대해나가야 한다"고 말했다.
  • “사업전환후 흑자내려면 6개월~1년 걸려”
    • 입력 2010-02-02 11:20:37
    연합뉴스
중소기업이 사업전환을 통해 흑자를 내는 데 걸리는 시간은 6개월~1년 정도라는 조사결과가 나왔다.

대한상공회의소는 최근 사업전환을 완료했거나 추진하고 있는 250개 국내 중소기업을 대상으로 `최근 중소기업의 사업전환 실태'를 조사한 결과, 사업전환 후 해당 사업의 순이익 발생 시점은 `6월~1년 이내'가 43.4%로 가장 많았다고 2일 밝혔다.

이어 `1~2년 이내'(27.8%), `6월 이내'(20.2%), `3~4년 이내'(8.1%), `4년 초과'(0.5%) 순으로 조사됐다.

중소기업들이 사업을 전환하려는 이유로는 `새로운 수익원 창출'(65.7%)이 가장 많았고, `기존 업종의 불투명한 성장 가능성'(16.1%), `기존 생산제품의 수익성 악화'(12.7%) 등이 꼽혔다.

사업전환 형태로는 `기존 업종을 유지하며, 새로운 업종을 추가하는 식'이 53.8%로 가장 많았고, `기존 업종 내에서 새로운 품목을 추가'하는 방식은 36.5%를 차지했다. `기존 업종 축소, 새로운 업종 추가'와 `기존 업종 폐지, 새로운 업종으로 전면 전환'은 각각 5.6%, 4.1%에 그쳤다.

사업전환시 최대 애로사항으로는 `자금조달'(41.1%)을 꼽았다. 이어 `새로운 거래선 및 판로 확보'(26.9%), `전환분야 기술 및 인력 확보'(14.6%), `사업타당성, 시장분석 등 유망분야 찾기'(7.1%) 등도 어려움으로 지목됐다.

이에 따라 중소기업의 원활한 사업전환을 위해 정부가 지원해야 할 정책으로는 `신용대출 등 금융지원 확대'(54.9%)가 1순위로 꼽혔고, `기술.판로 등 정보제공 확대'(18.1%), `세제지원 확대'(15.2%), `컨설팅지원 확대'(7.4%) 등이 그 뒤를 이었다.

대한상의 관계자는 "사업전환은 경제환경의 변화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중소기업들에게 새로운 수익원 창출 등 기업경쟁력 강화의 기회를 제공할 수 있다"며 "정부에서도 중소기업의 사업전환을 지원하고 있지만, 사업전환이 보다 활성화하도록 정책지원을 확대해나가야 한다"고 말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