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한국, 온라인 음원 유료 이용 세계 1위”
입력 2010.02.02 (11:40) 연합뉴스
한국이 컴퓨터나 모바일을 통해 음원을 유료로 내려받아 사용하는 방식이 가장 보편화돼있는 나라인 것으로 조사됐다.

이는 문화체육관광부가 2일 입수한 글로벌 조사기관 '시노베이트(Synovate)'의 설문 조사에 의해 확인됐다.

작년말 미국, 영국, 프랑스, 캐나다, 호주, 중국, 한국 등 13개국 성인 5천명을 상대로 실시된 이 조사에서 "음원을 유료로 사 컴퓨터에 다운로드한 적이 있다"고 응답한 비율은 한국이 49%로 가장 높았다. 13개국 평균 응답률은 14%였고 영국조차 26%에 그쳤다.

또 "유료 음원을 구매해 휴대전화에 다운로드한 적이 있다"는 응답자도 한국이 30%로 제일 많았으며 휴대전화 벨소리ㆍ배경화면 구매 경험자 비율도 한국이 66%로 가장 높았다.

아울러 합법 서비스를 포함한 무료 다운로드 경험자도 한국(60%)이 중국(68%)에 이어 2위를 차지했다.

애초 이 조사 결과는 지난 24일 프랑스 칸에서 막을 연 `미뎀 국제음악박람회(MIDEM) 2010'에서 `뮤직 매터스(Music Matters)'의 재스퍼 도냇 회장에 의해 처음 발표됐다.

문화부 관계자는 "애초 외신 보도에서는 '합법 서비스를 포함한 무료 다운로드'가 '불법 다운로드'로 잘못 소개됐다"며 "재스퍼 도냇 회장과 직접 접촉해 자료 발표 동영상을 확인하고 자료 원문도 입수했다"고 말했다.

도냇 회장은 이와 관련 문화부에 보낸 이메일 회신을 통해 "조사 결과 발표 때 한국을 '디지털 리더'로 칭하기도 했다"며 "무료 다운로드'가 '불법 다운로드'로 해석, 보도된 것은 자신의 의도와 다르며 불행한 일"이라는 입장도 밝혔다
  • “한국, 온라인 음원 유료 이용 세계 1위”
    • 입력 2010-02-02 11:40:49
    연합뉴스
한국이 컴퓨터나 모바일을 통해 음원을 유료로 내려받아 사용하는 방식이 가장 보편화돼있는 나라인 것으로 조사됐다.

이는 문화체육관광부가 2일 입수한 글로벌 조사기관 '시노베이트(Synovate)'의 설문 조사에 의해 확인됐다.

작년말 미국, 영국, 프랑스, 캐나다, 호주, 중국, 한국 등 13개국 성인 5천명을 상대로 실시된 이 조사에서 "음원을 유료로 사 컴퓨터에 다운로드한 적이 있다"고 응답한 비율은 한국이 49%로 가장 높았다. 13개국 평균 응답률은 14%였고 영국조차 26%에 그쳤다.

또 "유료 음원을 구매해 휴대전화에 다운로드한 적이 있다"는 응답자도 한국이 30%로 제일 많았으며 휴대전화 벨소리ㆍ배경화면 구매 경험자 비율도 한국이 66%로 가장 높았다.

아울러 합법 서비스를 포함한 무료 다운로드 경험자도 한국(60%)이 중국(68%)에 이어 2위를 차지했다.

애초 이 조사 결과는 지난 24일 프랑스 칸에서 막을 연 `미뎀 국제음악박람회(MIDEM) 2010'에서 `뮤직 매터스(Music Matters)'의 재스퍼 도냇 회장에 의해 처음 발표됐다.

문화부 관계자는 "애초 외신 보도에서는 '합법 서비스를 포함한 무료 다운로드'가 '불법 다운로드'로 잘못 소개됐다"며 "재스퍼 도냇 회장과 직접 접촉해 자료 발표 동영상을 확인하고 자료 원문도 입수했다"고 말했다.

도냇 회장은 이와 관련 문화부에 보낸 이메일 회신을 통해 "조사 결과 발표 때 한국을 '디지털 리더'로 칭하기도 했다"며 "무료 다운로드'가 '불법 다운로드'로 해석, 보도된 것은 자신의 의도와 다르며 불행한 일"이라는 입장도 밝혔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