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각국 온실가스 감축안 기후변화 대응 미흡”
입력 2010.02.02 (11:46) 국제
지난해 12월 제15차 유엔기후변화협약 당사국 총회에서 채택된 코펜하겐 협정에 따라 각 국이 제출한 온실가스 감축안이 기후변화 대응에 크게 부족한 수준인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반기문 유엔사무총장의 기후변화 고문인 야노스 파스토는 제출 마감일인 지난달 말일까지 각 국이 보낸 동의안을 종합한 결과 지구의 기온 상승을 산업화 이전 대비 섭씨 2도 이내로 제한한다는 당초 회의 목표를 달성하기 어렵다고 지적했습니다.

파스토 고문은 미국과 중국 등 세계 온실가스 배출량의 80%를 차지하는 55개 나라 대부분이 코펜하겐 회의에서 제시한 목표를 재확인하는 수준의 동의서를 제출했으며 그마저도 조건부인 경우가 많다고 전했습니다.

중국은 동의안에서 오는 2020년까지 온실가스 배출량 증가를 2005년 대비 45% 줄이겠다고 약속했고, 인도도 25% 줄이기로 했습니다.

미국은 2005년 대비 17% 이내 범위에서 줄이겠다는 기존 입장을 재확인하면도 의회에서 관련 법안이 통과될 경우라는 조건을 붙였습니다.

유럽연합도 1990년 대비 20%를 줄이되 다른 나라들이 감축량을 늘릴 경우 30%로 조정하겠다고 덧붙였습니다.

우리나라는 2020년까지 배출전망치 대비 30%를 감축하기로 했습니다.

한편 선진국들이 개발도상국들에게 앞으로 3년 동안 해마다 100억달러씩 지원하고 이후에는 2020년까지 해마다 천억 달러씩 지원하기로 한 코펜하겐 협정의 이행 방법 논의도 아직 진행되지 않고 있습니다.
  • “각국 온실가스 감축안 기후변화 대응 미흡”
    • 입력 2010-02-02 11:46:05
    국제
지난해 12월 제15차 유엔기후변화협약 당사국 총회에서 채택된 코펜하겐 협정에 따라 각 국이 제출한 온실가스 감축안이 기후변화 대응에 크게 부족한 수준인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반기문 유엔사무총장의 기후변화 고문인 야노스 파스토는 제출 마감일인 지난달 말일까지 각 국이 보낸 동의안을 종합한 결과 지구의 기온 상승을 산업화 이전 대비 섭씨 2도 이내로 제한한다는 당초 회의 목표를 달성하기 어렵다고 지적했습니다.

파스토 고문은 미국과 중국 등 세계 온실가스 배출량의 80%를 차지하는 55개 나라 대부분이 코펜하겐 회의에서 제시한 목표를 재확인하는 수준의 동의서를 제출했으며 그마저도 조건부인 경우가 많다고 전했습니다.

중국은 동의안에서 오는 2020년까지 온실가스 배출량 증가를 2005년 대비 45% 줄이겠다고 약속했고, 인도도 25% 줄이기로 했습니다.

미국은 2005년 대비 17% 이내 범위에서 줄이겠다는 기존 입장을 재확인하면도 의회에서 관련 법안이 통과될 경우라는 조건을 붙였습니다.

유럽연합도 1990년 대비 20%를 줄이되 다른 나라들이 감축량을 늘릴 경우 30%로 조정하겠다고 덧붙였습니다.

우리나라는 2020년까지 배출전망치 대비 30%를 감축하기로 했습니다.

한편 선진국들이 개발도상국들에게 앞으로 3년 동안 해마다 100억달러씩 지원하고 이후에는 2020년까지 해마다 천억 달러씩 지원하기로 한 코펜하겐 협정의 이행 방법 논의도 아직 진행되지 않고 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