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식품업계 가격인하 확산…라면·과자·빵값 내려
입력 2010.02.02 (14:04) 연합뉴스
지난달 밀가루 값이 7%가량 내린 이후 제빵.제과.라면업체들로 가격 인하 분위기가 확산되고 있다.

국내 1위의 라면업체인 농심은 3일부터 안성탕면, 신라면, 사발면 등 주력제품의 가격을 2.7~7.1% 인하한다고 2일 발표했다.

이번 가격인하에 따라 농심의 주력 제품인 신라면(120g)은 750원에서 730원으로 2.7%, 안성탕면(125g)은 700원에서 650원으로 7.1% 내린다.

또 육개장사발면(86g).김치사발면(86g).안성탕면사발면(88g).신라면사발면(91g) 등 4개 제품은 800원에서 750원으로 6.3% 각각 인하된다.

앞서 삼양라면은 지난달 29일부터 자사 주력제품 삼양라면 등 5개 제품의 가격을 최고 6.7% 내렸다.

농심은 이번 가격 인하 대상은 판매량이 많은 주력제품인 동시에 소맥분 사용량이 많은 품목이라고 밝혔다.

농심은 "밀가루값 인하에도 스프 원료인 농수축산물 가격 인상, 유가 및 에너지 비용 증가로 인하요인보다 4배 수준의 추가 부담이 발생하고 있다"면서 "그러나 서민생활 안정에 기여하고 고통분담 차원에서 가격인하를 결정하게 됐다"고 설명했다.

농심은 이번 라면제품 가격인하로 연간 280억원 수준의 부담을 안게 된다고 덧붙였다.

롯데제과와 크라운.해태제과도 이날 자사 과자제품 가격을 내린다고 발표했다.

롯데제과는 자사의 7가지 과자 제품 가격을 이달 중 4∼14% 내리기로 했다.

가격인하 제품은 초코파이, 오데뜨, 립파이, 꾸띠앙 치즈감자, 굿모닝, 고구마속마음, 또뜨 등 밀가루 사용 비중이 높은 제품 7종이다.

가격은 제품별로 적게는 100원에서 많게는 400원까지 낮아진다.

제과 전문그룹 크라운-해태제과도 밀가루를 주원료로 사용하는 참크래커와 아이비의 가격을 10∼12% 인하하기로 했다.

또 통밀을 주원료로 사용하는 '죠리퐁'은 기존 제품의 가격은 그대로 유지하되 10% 정도의 가격 인하효과를 갖도록 중량을 10% 늘리기로 했다. 참크래커는 오는 4일 생산되는 물량부터 800원이었던 제품이 700원으로, 4천원짜리 제품은 3천500원으로, 1천300원짜리 제품은 1천200원으로 싸진다.

아이비의 경우, 오는 11일 생산분부터 800원짜리가 700원으로, 2천200원짜리는 2천원으로, 3천600원짜리는 3천200원으로 가격이 인하된다.

크라운-해태제과는 향후 다른 제품에 대해서도 가격을 내릴 만한 요인이 있는지 검토하고 인하 여부를 결정할 계획이다.

앞서 SPC 그룹의 베이커리 체인인 파리바게뜨와 CJ그룹의 뚜레쥬르 등도 빵 값을 내린 바 있다.
  • 식품업계 가격인하 확산…라면·과자·빵값 내려
    • 입력 2010-02-02 14:04:08
    연합뉴스
지난달 밀가루 값이 7%가량 내린 이후 제빵.제과.라면업체들로 가격 인하 분위기가 확산되고 있다.

국내 1위의 라면업체인 농심은 3일부터 안성탕면, 신라면, 사발면 등 주력제품의 가격을 2.7~7.1% 인하한다고 2일 발표했다.

이번 가격인하에 따라 농심의 주력 제품인 신라면(120g)은 750원에서 730원으로 2.7%, 안성탕면(125g)은 700원에서 650원으로 7.1% 내린다.

또 육개장사발면(86g).김치사발면(86g).안성탕면사발면(88g).신라면사발면(91g) 등 4개 제품은 800원에서 750원으로 6.3% 각각 인하된다.

앞서 삼양라면은 지난달 29일부터 자사 주력제품 삼양라면 등 5개 제품의 가격을 최고 6.7% 내렸다.

농심은 이번 가격 인하 대상은 판매량이 많은 주력제품인 동시에 소맥분 사용량이 많은 품목이라고 밝혔다.

농심은 "밀가루값 인하에도 스프 원료인 농수축산물 가격 인상, 유가 및 에너지 비용 증가로 인하요인보다 4배 수준의 추가 부담이 발생하고 있다"면서 "그러나 서민생활 안정에 기여하고 고통분담 차원에서 가격인하를 결정하게 됐다"고 설명했다.

농심은 이번 라면제품 가격인하로 연간 280억원 수준의 부담을 안게 된다고 덧붙였다.

롯데제과와 크라운.해태제과도 이날 자사 과자제품 가격을 내린다고 발표했다.

롯데제과는 자사의 7가지 과자 제품 가격을 이달 중 4∼14% 내리기로 했다.

가격인하 제품은 초코파이, 오데뜨, 립파이, 꾸띠앙 치즈감자, 굿모닝, 고구마속마음, 또뜨 등 밀가루 사용 비중이 높은 제품 7종이다.

가격은 제품별로 적게는 100원에서 많게는 400원까지 낮아진다.

제과 전문그룹 크라운-해태제과도 밀가루를 주원료로 사용하는 참크래커와 아이비의 가격을 10∼12% 인하하기로 했다.

또 통밀을 주원료로 사용하는 '죠리퐁'은 기존 제품의 가격은 그대로 유지하되 10% 정도의 가격 인하효과를 갖도록 중량을 10% 늘리기로 했다. 참크래커는 오는 4일 생산되는 물량부터 800원이었던 제품이 700원으로, 4천원짜리 제품은 3천500원으로, 1천300원짜리 제품은 1천200원으로 싸진다.

아이비의 경우, 오는 11일 생산분부터 800원짜리가 700원으로, 2천200원짜리는 2천원으로, 3천600원짜리는 3천200원으로 가격이 인하된다.

크라운-해태제과는 향후 다른 제품에 대해서도 가격을 내릴 만한 요인이 있는지 검토하고 인하 여부를 결정할 계획이다.

앞서 SPC 그룹의 베이커리 체인인 파리바게뜨와 CJ그룹의 뚜레쥬르 등도 빵 값을 내린 바 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