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채권단, 금호산업.타이어에 3,800억 지원
입력 2010.02.02 (14:50) 수정 2010.02.02 (14:55) 연합뉴스
채권단이 워크아웃(기업개선작업) 추진 기업인 금호산업과 금호타이어에 3천800억 원을 지원키로 했다.

채권단은 금호산업과 금호타이어의 협력업체들을 돕기 위해 신규 자금을 지원키로 했다고 2일 밝혔다.

채권단은 3일 회의를 열어 금호산업에 2천800억 원의 긴급 신규 자금을 지원하고 9일에도 회의를 통해 금호타이어에 대해 신규 자금 1천억 원을 지원하는 한편 3천만 달러 규모의 신용장(L/C, Letter of Credit) 한도를 새로 열어주기로 했다.

은행들은 또 금호산업과 금호타이어의 협력업체들 중 자금 압박을 겪는 곳들에 대해서는 중소기업 신속 자금지원 프로그램(패스트트랙) 지원을 강화해주기로 했다.

아울러 은행들은 협력업체들에 대출 수수료 인상 등의 불이익을 주지 않기로 했으며 연체된 미지급금액을 일반대출로 전환해주기로 했다.

채권단 관계자는 "아직 금호산업과 금호타이어의 워크아웃이 개시되기 전이지만 자금 압박을 겪는 협력업체들을 위해 긴급 신규 자금을 지원해주기로 했다"며 "다만 자금 지원 이전에 노동조합의 동의와 대주주 경영 책임 이행이 우선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 채권단, 금호산업.타이어에 3,800억 지원
    • 입력 2010-02-02 14:50:14
    • 수정2010-02-02 14:55:55
    연합뉴스
채권단이 워크아웃(기업개선작업) 추진 기업인 금호산업과 금호타이어에 3천800억 원을 지원키로 했다.

채권단은 금호산업과 금호타이어의 협력업체들을 돕기 위해 신규 자금을 지원키로 했다고 2일 밝혔다.

채권단은 3일 회의를 열어 금호산업에 2천800억 원의 긴급 신규 자금을 지원하고 9일에도 회의를 통해 금호타이어에 대해 신규 자금 1천억 원을 지원하는 한편 3천만 달러 규모의 신용장(L/C, Letter of Credit) 한도를 새로 열어주기로 했다.

은행들은 또 금호산업과 금호타이어의 협력업체들 중 자금 압박을 겪는 곳들에 대해서는 중소기업 신속 자금지원 프로그램(패스트트랙) 지원을 강화해주기로 했다.

아울러 은행들은 협력업체들에 대출 수수료 인상 등의 불이익을 주지 않기로 했으며 연체된 미지급금액을 일반대출로 전환해주기로 했다.

채권단 관계자는 "아직 금호산업과 금호타이어의 워크아웃이 개시되기 전이지만 자금 압박을 겪는 협력업체들을 위해 긴급 신규 자금을 지원해주기로 했다"며 "다만 자금 지원 이전에 노동조합의 동의와 대주주 경영 책임 이행이 우선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