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 대통령, “대가 있는 정상회담 없다”
입력 2010.02.02 (17:22) 수정 2010.02.02 (17:48) 뉴스 5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이명박 대통령은 남북 정상회담을 위한 대가는 있을 수 없다는 대전제 아래 남북 정상이 만나야 하며 원칙을 지키는데 양보는 없을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이재원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이명박 대통령은 오늘 국무회의에서 정상회담을 위한 대가는 있을 수 없다는 대 전제 아래서 남북 정상이 만나야 한다고 말했습니다.

이 대통령은 이 원칙을 양보하는 일은 없을 것이며 원칙을 지키는 것은 남북 모두에 좋은 것이라고 말했다고 박선규 대변인이 전했습니다.

또 남북정상회담은 확고한 원칙 아래 추진할 수 있는 것이라고 지적하고 그 원칙이 충족되지 않으면 정상회담이 성사될 수 없다고 말했습니다.

정상회담 의제와 관련해 박선규 청와대 대변인은 북핵과 국군포로.납북자, 6.25 전사자 유해 발굴 문제 등 거론되는 핵심 의제 가운데 어느 것 하나 더 중요하고 덜 중요한 것이 없다고 설명했습니다.

이와 관련해 현인택 통일부 장관은 외신과의 회견에서 남북 정상회담이 열릴 경우 북핵 문제가 언급되는 정도의 수준은 큰 의미가 없으며 실질적으로 구체적 진전이 있는 것이 바람직하다고 말했습니다.

현 장관은 또 이 대통령이 연내 남북정상회담 가능성을 언급한 것에 대해 우리의 희망사항을 얘기한 것이며 반드시 연내에 성사된다고 얘기하기는 어렵다고 설명했습니다.

KBS 뉴스 이재원입니다.
  • 이 대통령, “대가 있는 정상회담 없다”
    • 입력 2010-02-02 17:22:32
    • 수정2010-02-02 17:48:40
    뉴스 5
<앵커 멘트>

이명박 대통령은 남북 정상회담을 위한 대가는 있을 수 없다는 대전제 아래 남북 정상이 만나야 하며 원칙을 지키는데 양보는 없을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이재원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이명박 대통령은 오늘 국무회의에서 정상회담을 위한 대가는 있을 수 없다는 대 전제 아래서 남북 정상이 만나야 한다고 말했습니다.

이 대통령은 이 원칙을 양보하는 일은 없을 것이며 원칙을 지키는 것은 남북 모두에 좋은 것이라고 말했다고 박선규 대변인이 전했습니다.

또 남북정상회담은 확고한 원칙 아래 추진할 수 있는 것이라고 지적하고 그 원칙이 충족되지 않으면 정상회담이 성사될 수 없다고 말했습니다.

정상회담 의제와 관련해 박선규 청와대 대변인은 북핵과 국군포로.납북자, 6.25 전사자 유해 발굴 문제 등 거론되는 핵심 의제 가운데 어느 것 하나 더 중요하고 덜 중요한 것이 없다고 설명했습니다.

이와 관련해 현인택 통일부 장관은 외신과의 회견에서 남북 정상회담이 열릴 경우 북핵 문제가 언급되는 정도의 수준은 큰 의미가 없으며 실질적으로 구체적 진전이 있는 것이 바람직하다고 말했습니다.

현 장관은 또 이 대통령이 연내 남북정상회담 가능성을 언급한 것에 대해 우리의 희망사항을 얘기한 것이며 반드시 연내에 성사된다고 얘기하기는 어렵다고 설명했습니다.

KBS 뉴스 이재원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5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