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2010 남아공월드컵
허정무, 모의고사 ‘수비 호흡’ 불만
입력 2010.02.02 (17:31) 수정 2010.02.02 (17:49) 연합뉴스
허정무 축구대표팀 감독이 신생 실업축구팀인 목포시청과 연습경기 후 경기 내용에 불만을 드러냈다. 특히 수비진의 호흡을 짚고 넘어갔다.



일본 도쿄에서 개막하는 동아시아축구연맹선수권대회 참가차 4일 출국하는 축구대표팀은 2일 오후 전지훈련지인 목포 국제축구센터에서 목포시청과 연습경기를 치렀다.



45분씩 3피리어드로 진행된 이날 경기에서 허 감독은 소집 멤버 22명 중 전날 훈련하다 허벅지에 타박을 입은 수비수 김형일(포항)을 뺀 전원을 두루 기용했다.



대표팀은 청소년대표 출신 김보경(오이타)의 해트트릭으로 5-2로 이겼다.



하지만 목포시청이 올해 실업축구 내셔널리그에 참가하는 신생팀이고, 선수단을 꾸려 함께 훈련을 시작한 지가 이제 한달 된 팀이라는 점에서 대표팀으로서는 아쉬움이 남는 경기였다.



허 감독도 물론 "동아시아선수권대회에 맞춰 컨디션을 조절하는 과정이었다"며 결과에는 큰 의미를 두지 않았다. 하지만 경기 내용은 좋지 않았다고 털어놓았다.



특히 수비진의 호흡이 문제였다. 목포시청에 내준 두 골 모두 상대 선수가 편안하게 공간을 확보하고 슈팅을 날렸다. 첫 실점은 코너킥 상황에서 공격에 가담한 중앙 수비수에게 내줬다.



세트피스 때 수비는 공격 못지 않게 대표팀 훈련 때 세심하게 연마해 온 부분이다.



3쿼터에는 비록 골이 되지는 않았지만 목포시청 공격수의 헤딩슛이 골대를 맞고 나오는 아찔한 장면도 있었다.



허 감독은 "수비 호흡이 안 맞는 부분이 많았다. 공격과 수비 간의 간격도 넓었고, 상대가 약팀이라는 생각을 해서인지 서로 미루는 모습을 보였다"고 지적했다.
  • 허정무, 모의고사 ‘수비 호흡’ 불만
    • 입력 2010-02-02 17:31:39
    • 수정2010-02-02 17:49:13
    연합뉴스
허정무 축구대표팀 감독이 신생 실업축구팀인 목포시청과 연습경기 후 경기 내용에 불만을 드러냈다. 특히 수비진의 호흡을 짚고 넘어갔다.



일본 도쿄에서 개막하는 동아시아축구연맹선수권대회 참가차 4일 출국하는 축구대표팀은 2일 오후 전지훈련지인 목포 국제축구센터에서 목포시청과 연습경기를 치렀다.



45분씩 3피리어드로 진행된 이날 경기에서 허 감독은 소집 멤버 22명 중 전날 훈련하다 허벅지에 타박을 입은 수비수 김형일(포항)을 뺀 전원을 두루 기용했다.



대표팀은 청소년대표 출신 김보경(오이타)의 해트트릭으로 5-2로 이겼다.



하지만 목포시청이 올해 실업축구 내셔널리그에 참가하는 신생팀이고, 선수단을 꾸려 함께 훈련을 시작한 지가 이제 한달 된 팀이라는 점에서 대표팀으로서는 아쉬움이 남는 경기였다.



허 감독도 물론 "동아시아선수권대회에 맞춰 컨디션을 조절하는 과정이었다"며 결과에는 큰 의미를 두지 않았다. 하지만 경기 내용은 좋지 않았다고 털어놓았다.



특히 수비진의 호흡이 문제였다. 목포시청에 내준 두 골 모두 상대 선수가 편안하게 공간을 확보하고 슈팅을 날렸다. 첫 실점은 코너킥 상황에서 공격에 가담한 중앙 수비수에게 내줬다.



세트피스 때 수비는 공격 못지 않게 대표팀 훈련 때 세심하게 연마해 온 부분이다.



3쿼터에는 비록 골이 되지는 않았지만 목포시청 공격수의 헤딩슛이 골대를 맞고 나오는 아찔한 장면도 있었다.



허 감독은 "수비 호흡이 안 맞는 부분이 많았다. 공격과 수비 간의 간격도 넓었고, 상대가 약팀이라는 생각을 해서인지 서로 미루는 모습을 보였다"고 지적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