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오늘 꽁꽁…내일 더 춥고, 금요일까지 추워
입력 2010.02.02 (20:34) 뉴스타임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내일은 오늘보다 더 추워져 서울의 아침 기온이 영하 12도까지 내려가겠습니다.

서해안 지역에는 오늘 밤부터 눈이 오기 시작해 모레 새벽까지 계속되겠습니다.

김민경 기상전문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매서운 추위가 몰아치는 거리,

도심 하천 곳곳에는 다시 얼음이 얼기 시작했습니다.

체감온도는 하루종일 영하 10도 안팎에 머물렀습니다.

시민들은 목도리에 모자까지 단단히 껴입고, 차가운 바람을 피해 뛰어가기도 합니다.

<인터뷰>박솔아(경기도 의정부시 호원동) : "나름 두껍게 입는다고 입었는데 생각보다 너무 추워서 장갑 안낀거 후회됐어요."

내일은 오늘보다 기온이 더 내려가 추위가 절정에 이르겠습니다.

내일 아침엔 강원도 철원 영하 15도, 서울 영하 12도, 광주 영하 5도, 부산도 영하 4도까지 뚝 떨어집니다.

바람 때문에 중부 내륙지역의 체감온도는 영하 20도까지 내려가겠습니다.

또 중부와 남부내륙지방에선 한낮에도 영하의 추위가 계속될 것으로 보입니다.

차가운 바람이 서해상에서 눈구름이 만들어내고 있습니다.

오늘 밤늦게부터 내일 새벽 사이 호남 서해안에는 1에서 3cm가량의 눈이 쌓이겠습니다.

내일 낮에는 눈이 잠시 약해졌다가 오후 늦게부터 다시 강해져 경기 남부와 충남 서해안, 호남 내륙으로 확대되겠습니다.

눈은 입춘인 모레 새벽까지 이어지겠습니다.

입춘 추위는 앞으로 사흘 정도 더 기승을 부리다 주말부터 누그러질 것으로 보입니다.

KBS 뉴스 김민경입니다.
  • 오늘 꽁꽁…내일 더 춥고, 금요일까지 추워
    • 입력 2010-02-02 20:34:50
    뉴스타임
<앵커 멘트>

내일은 오늘보다 더 추워져 서울의 아침 기온이 영하 12도까지 내려가겠습니다.

서해안 지역에는 오늘 밤부터 눈이 오기 시작해 모레 새벽까지 계속되겠습니다.

김민경 기상전문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매서운 추위가 몰아치는 거리,

도심 하천 곳곳에는 다시 얼음이 얼기 시작했습니다.

체감온도는 하루종일 영하 10도 안팎에 머물렀습니다.

시민들은 목도리에 모자까지 단단히 껴입고, 차가운 바람을 피해 뛰어가기도 합니다.

<인터뷰>박솔아(경기도 의정부시 호원동) : "나름 두껍게 입는다고 입었는데 생각보다 너무 추워서 장갑 안낀거 후회됐어요."

내일은 오늘보다 기온이 더 내려가 추위가 절정에 이르겠습니다.

내일 아침엔 강원도 철원 영하 15도, 서울 영하 12도, 광주 영하 5도, 부산도 영하 4도까지 뚝 떨어집니다.

바람 때문에 중부 내륙지역의 체감온도는 영하 20도까지 내려가겠습니다.

또 중부와 남부내륙지방에선 한낮에도 영하의 추위가 계속될 것으로 보입니다.

차가운 바람이 서해상에서 눈구름이 만들어내고 있습니다.

오늘 밤늦게부터 내일 새벽 사이 호남 서해안에는 1에서 3cm가량의 눈이 쌓이겠습니다.

내일 낮에는 눈이 잠시 약해졌다가 오후 늦게부터 다시 강해져 경기 남부와 충남 서해안, 호남 내륙으로 확대되겠습니다.

눈은 입춘인 모레 새벽까지 이어지겠습니다.

입춘 추위는 앞으로 사흘 정도 더 기승을 부리다 주말부터 누그러질 것으로 보입니다.

KBS 뉴스 김민경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타임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