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작년 특허출원 한중일 강세
입력 2010.02.10 (06:31) 국제
지난해 세계 경제위기로 미국과 유럽 주요 국가들의 특허출원 건수가 감소한 가운데 우리나라와 중국, 일본 등 동북아시아 3국은 증가세를 보였습니다.

스위스 제네바에 본부를 둔 세계지식재산권기구는 2009년 전 세계 특허출원 건수는 15만 5천 900여 건으로 전년의 16만 4천여 건에 비해 4.5% 감소했다고 밝혔습니다.

이런 가운데 일본은 2만 9천827건으로 전년 대비 3.6% 증가했고, 우리나라는 8천66건으로 2.1%, 특히 중국은 7천946건으로 무려 29.7%나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국가별 특허출원 순위에서 미국이 1위 자리를 지켰고, 일본과 독일, 우리나라, 중국 등이 뒤를 이었습니다.

하지만 미국과 독일이 11%대 감소하는 등 서구 선진국 대부분의 특허출원 건수가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기업 특허출원에서는 파나소닉이 1위를 차지했고, 우리 기업 중에는 LG전자가 7위로 유일하게 10위권에 들었습니다.

삼성전자는 17위, 전자통신연구원은 24위, LG화학은 75위로 조사됐습니다.
  • 작년 특허출원 한중일 강세
    • 입력 2010-02-10 06:31:15
    국제
지난해 세계 경제위기로 미국과 유럽 주요 국가들의 특허출원 건수가 감소한 가운데 우리나라와 중국, 일본 등 동북아시아 3국은 증가세를 보였습니다.

스위스 제네바에 본부를 둔 세계지식재산권기구는 2009년 전 세계 특허출원 건수는 15만 5천 900여 건으로 전년의 16만 4천여 건에 비해 4.5% 감소했다고 밝혔습니다.

이런 가운데 일본은 2만 9천827건으로 전년 대비 3.6% 증가했고, 우리나라는 8천66건으로 2.1%, 특히 중국은 7천946건으로 무려 29.7%나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국가별 특허출원 순위에서 미국이 1위 자리를 지켰고, 일본과 독일, 우리나라, 중국 등이 뒤를 이었습니다.

하지만 미국과 독일이 11%대 감소하는 등 서구 선진국 대부분의 특허출원 건수가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기업 특허출원에서는 파나소닉이 1위를 차지했고, 우리 기업 중에는 LG전자가 7위로 유일하게 10위권에 들었습니다.

삼성전자는 17위, 전자통신연구원은 24위, LG화학은 75위로 조사됐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