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할머니 유단자들 “태권도로 회춘해요”
입력 2010.02.10 (07:03) 수정 2010.02.10 (07:04) 뉴스광장 1부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태권도는 올림픽 정식 종목으로, 우리나라를 대표하는 무술이지만 성인들이 쉽게 접근하지는 못하는 것이 현실입니다.



충북 청원에서는 70~80 대 할머니들이 태권도로 건강을 유지하며, 검은 띠 유단자 반열에 올라 화제가 되고 있습니다.



김영중 기자의 보돕니다.



<리포트>



충북 청원의 한 태권도 체육관에 힘찬 기합소리가 울려 퍼집니다.



기합소리와 함께 펼쳐지는 태권 품새 동작은 정확하면서도 절도가 있습니다.



수련생은 모두 70~80 대 할머니들...



태권도로 몸을 단련해 온 지 벌써 5년 째입니다.



<인터뷰> 김정봉(71세/1단) : "처음에는 걷지를 못하고,몸도 구부러지고 그랬는데,지금은 다리에 힘이 생겨서 자세도 바르게 되고..."



할머니들이 태권도를 즐기며 건강을 유지한 데는 한 태권도 사범의 노력이 있었습니다.



태권도장 건물 지하에 개설된 ’떠돌이 약장수 판매장’ 입구에 할머니들이 길게 줄 서 있는 모습을 보고 충격을 받았기 때문입니다.



<인터뷰> 김경수(태권도 사범) : "내수읍 주민 자치위원회 프로그램에 제가 의뢰를 해서 할머니 태권도단을 만들게됐습니다."



50여명의 할머니들이 참가하고 있는 이 ’태권도 교실’에는, 태권도 협회의 엄격한 심사를 통과해 초단 이상을 딴 유단자 할머니만 31명으로 절반이 넘습니다.



<인터뷰> 전순옥(75세/초단) : "끝까지 할거예요 건강하는한 끝까지... (안하면?) 아파요.."



할머니들에게 태권도는 이제 취미생활을 넘어 건강도 유지하는 생의 활력소가 되고 있습니다.



KBS 뉴스 김영중입니다.
  • 할머니 유단자들 “태권도로 회춘해요”
    • 입력 2010-02-10 07:03:49
    • 수정2010-02-10 07:04:56
    뉴스광장 1부
<앵커 멘트>



태권도는 올림픽 정식 종목으로, 우리나라를 대표하는 무술이지만 성인들이 쉽게 접근하지는 못하는 것이 현실입니다.



충북 청원에서는 70~80 대 할머니들이 태권도로 건강을 유지하며, 검은 띠 유단자 반열에 올라 화제가 되고 있습니다.



김영중 기자의 보돕니다.



<리포트>



충북 청원의 한 태권도 체육관에 힘찬 기합소리가 울려 퍼집니다.



기합소리와 함께 펼쳐지는 태권 품새 동작은 정확하면서도 절도가 있습니다.



수련생은 모두 70~80 대 할머니들...



태권도로 몸을 단련해 온 지 벌써 5년 째입니다.



<인터뷰> 김정봉(71세/1단) : "처음에는 걷지를 못하고,몸도 구부러지고 그랬는데,지금은 다리에 힘이 생겨서 자세도 바르게 되고..."



할머니들이 태권도를 즐기며 건강을 유지한 데는 한 태권도 사범의 노력이 있었습니다.



태권도장 건물 지하에 개설된 ’떠돌이 약장수 판매장’ 입구에 할머니들이 길게 줄 서 있는 모습을 보고 충격을 받았기 때문입니다.



<인터뷰> 김경수(태권도 사범) : "내수읍 주민 자치위원회 프로그램에 제가 의뢰를 해서 할머니 태권도단을 만들게됐습니다."



50여명의 할머니들이 참가하고 있는 이 ’태권도 교실’에는, 태권도 협회의 엄격한 심사를 통과해 초단 이상을 딴 유단자 할머니만 31명으로 절반이 넘습니다.



<인터뷰> 전순옥(75세/초단) : "끝까지 할거예요 건강하는한 끝까지... (안하면?) 아파요.."



할머니들에게 태권도는 이제 취미생활을 넘어 건강도 유지하는 생의 활력소가 되고 있습니다.



KBS 뉴스 김영중입니다.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 전화 : 02-781-123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뉴스홈페이지 : https://goo.gl/4bWbkG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광장 1부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