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민노당 홍보국장 체포영장…민노당 반발
입력 2010.02.10 (07:22) 수정 2010.02.10 (08:09) 사회
전국교직원노조와 전국공무원노조의 불법 정당 활동 혐의를 수사하고 있는 검찰과 경찰이 민주노동당 오병윤 사무총장에 이어 다른 당직자 1명에 대해 추가로 체포 영장을 청구했습니다.

서울 중앙지검은 압수수색 과정에 민주노동당 서버 하드 디스크를 반출해 증거를 인멸하려 한 혐의로 민주노동당 윤모 홍보국장에 대해 체포 영장을 청구했다고 밝혔습니다.

윤 홍보국장은 지난 5일 민주노동당 서버 관리 업체에 공문을 보내 경기도 성남시 분당의 KT 인터넷 데이터 센터에 보관중이던 서버 하드 디스크 2개를 빼내도록 의뢰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검찰은 서버 하드 디스크를 반출한 시점이 압수수색 종료나 중단이 아니라 압수수색이 '지연'되던 상황으로 볼 수 있기 때문에, 오 사무총장과 윤 홍보국장을 증거 인멸죄로 처벌할 방침이라고 밝혔습니다.

이에 대해 민주노동당은 야당 탄압이라며 강하게 반발하고 있습니다.

민주노동당 당직자 3백여 명은 경찰의 체포영장 집행 시도를 막기 위해 밤새 당사 정문을 봉쇄하고 연좌 농성을 벌이고 있습니다.
  • 민노당 홍보국장 체포영장…민노당 반발
    • 입력 2010-02-10 07:22:21
    • 수정2010-02-10 08:09:45
    사회
전국교직원노조와 전국공무원노조의 불법 정당 활동 혐의를 수사하고 있는 검찰과 경찰이 민주노동당 오병윤 사무총장에 이어 다른 당직자 1명에 대해 추가로 체포 영장을 청구했습니다.

서울 중앙지검은 압수수색 과정에 민주노동당 서버 하드 디스크를 반출해 증거를 인멸하려 한 혐의로 민주노동당 윤모 홍보국장에 대해 체포 영장을 청구했다고 밝혔습니다.

윤 홍보국장은 지난 5일 민주노동당 서버 관리 업체에 공문을 보내 경기도 성남시 분당의 KT 인터넷 데이터 센터에 보관중이던 서버 하드 디스크 2개를 빼내도록 의뢰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검찰은 서버 하드 디스크를 반출한 시점이 압수수색 종료나 중단이 아니라 압수수색이 '지연'되던 상황으로 볼 수 있기 때문에, 오 사무총장과 윤 홍보국장을 증거 인멸죄로 처벌할 방침이라고 밝혔습니다.

이에 대해 민주노동당은 야당 탄압이라며 강하게 반발하고 있습니다.

민주노동당 당직자 3백여 명은 경찰의 체포영장 집행 시도를 막기 위해 밤새 당사 정문을 봉쇄하고 연좌 농성을 벌이고 있습니다.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 전화 : 02-781-123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뉴스홈페이지 : https://goo.gl/4bWbkG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