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페일린, ‘손바닥 커닝’ 연설로 망신
입력 2010.02.10 (07:51) 수정 2010.02.10 (08:12) 뉴스광장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미국 공화당의 전 부통령 후보였던 사라 페일린이 한 집회에서 연설을 합니다.

 


   그런데 손바닥을 편 순간 깨알같은 글씨들이 카메라에 잡힙니다.

 

  에너지와 세금 감면 등과 같은 연설 주제와 관련된 단어들입니다.

 

   페일린 전 후보는 지난 대선에서 오바마 대통령에 대해 텔레프롬프터, 즉 자막기를 사용하며 연설한다고 비난했습니다.

 


   <녹취> 사라 페일린 : "(오바마는) 자막기를 갖고 연설을 잘 하는 척 카리스마를 뽐내는 남잡니다."




   다음 공화당 대선 후보로까지 거론되는 페일린 전 후보지만 '손바닥 커닝'이 들통나면서 톡톡히 망신을 당하게 됐습니다.

  • 페일린, ‘손바닥 커닝’ 연설로 망신
    • 입력 2010-02-10 07:51:01
    • 수정2010-02-10 08:12:44
    뉴스광장

미국 공화당의 전 부통령 후보였던 사라 페일린이 한 집회에서 연설을 합니다.

 


   그런데 손바닥을 편 순간 깨알같은 글씨들이 카메라에 잡힙니다.

 

  에너지와 세금 감면 등과 같은 연설 주제와 관련된 단어들입니다.

 

   페일린 전 후보는 지난 대선에서 오바마 대통령에 대해 텔레프롬프터, 즉 자막기를 사용하며 연설한다고 비난했습니다.

 


   <녹취> 사라 페일린 : "(오바마는) 자막기를 갖고 연설을 잘 하는 척 카리스마를 뽐내는 남잡니다."




   다음 공화당 대선 후보로까지 거론되는 페일린 전 후보지만 '손바닥 커닝'이 들통나면서 톡톡히 망신을 당하게 됐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