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설맞이 유통업체들, ‘백호 마케팅’ 봇물
입력 2010.02.10 (07:51) 뉴스광장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설 연휴가 이제 사흘 앞으로 다가오면서 유통업체들이 다양한 호랑이 마케팅을 선보이고 있습니다.

60년 만에 돌아오는 백호의 해인 만큼 백호와 관련된 것들이 대부분인데요.

정지주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서울 중심가에 출현한 백호랑이 버스!

설을 앞두고 한 테마파크가 마련한 게릴라 이벤틉니다.

동물원 사파리에서 봤던 호랑이 버스의 등장에 어린이들은 마냥 신이 나고, 어른들도 호랑이 모양의 종이에 소원을 적느라 분주합니다.

<인터뷰> 이호연(경기도 용인시 상현동) : "제 주위분들 건강하고 돈 많이 벌었으면 좋겠다."

<인터뷰> 이인규(경기도 성남시 서현동) : "올해 결혼하는데요. 다 행복했으면..."

마트 중앙을 차지한 백호랑이.

그 위용에 놀라 아이는 그만 울음을 터뜨립니다.

그런데 이 백호, 자세히 보니 라면입니다.

한 조형물 제작업체가 열흘에 걸쳐 라면 200개로 만든 겁니다.

<인터뷰> 이동대(서울시 문배동) : "한국산 호랑이 같이 보이기도 하고, 이거 보면 라면 더 먹게 될 거 같아요."

이 백화점은 상품권 봉투에 금색과 은색의 호랑이를 그려넣었습니다.

30만 원 넘게 구매하면 무료로 지급되지만 일부러 봉투만 사는 고객도 많습니다.

<인터뷰> 백화점 관계자 : "단순한 포장물이 아니라 상품권 봉투에 호랑이가 갖는 액운 쫓고 소원성취 이미지가 포함돼 고객들의 반응이 매우 좋습니다."

봇물처럼 쏟아지는 유통가의 백호 마케팅!

고객들을 잡으려는 열기가 뜨겁습니다.

KBS 뉴스 정지주입니다.
  • 설맞이 유통업체들, ‘백호 마케팅’ 봇물
    • 입력 2010-02-10 07:51:06
    뉴스광장
<앵커 멘트>

설 연휴가 이제 사흘 앞으로 다가오면서 유통업체들이 다양한 호랑이 마케팅을 선보이고 있습니다.

60년 만에 돌아오는 백호의 해인 만큼 백호와 관련된 것들이 대부분인데요.

정지주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서울 중심가에 출현한 백호랑이 버스!

설을 앞두고 한 테마파크가 마련한 게릴라 이벤틉니다.

동물원 사파리에서 봤던 호랑이 버스의 등장에 어린이들은 마냥 신이 나고, 어른들도 호랑이 모양의 종이에 소원을 적느라 분주합니다.

<인터뷰> 이호연(경기도 용인시 상현동) : "제 주위분들 건강하고 돈 많이 벌었으면 좋겠다."

<인터뷰> 이인규(경기도 성남시 서현동) : "올해 결혼하는데요. 다 행복했으면..."

마트 중앙을 차지한 백호랑이.

그 위용에 놀라 아이는 그만 울음을 터뜨립니다.

그런데 이 백호, 자세히 보니 라면입니다.

한 조형물 제작업체가 열흘에 걸쳐 라면 200개로 만든 겁니다.

<인터뷰> 이동대(서울시 문배동) : "한국산 호랑이 같이 보이기도 하고, 이거 보면 라면 더 먹게 될 거 같아요."

이 백화점은 상품권 봉투에 금색과 은색의 호랑이를 그려넣었습니다.

30만 원 넘게 구매하면 무료로 지급되지만 일부러 봉투만 사는 고객도 많습니다.

<인터뷰> 백화점 관계자 : "단순한 포장물이 아니라 상품권 봉투에 호랑이가 갖는 액운 쫓고 소원성취 이미지가 포함돼 고객들의 반응이 매우 좋습니다."

봇물처럼 쏟아지는 유통가의 백호 마케팅!

고객들을 잡으려는 열기가 뜨겁습니다.

KBS 뉴스 정지주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광장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