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세계는 지금] 아프간 눈사태로 60여 명 숨져 外
입력 2010.02.10 (08:50) 아침뉴스타임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아프가니스탄 북부 산악지역에서 대규모 눈사태가 일어나 60여 명이 숨졌습니다.



김연주 기자! 아직도 수백 명이 눈 속에 갇혀 있다고요?



<리포트>



네. 눈사태가 도로를 덮치면서 인명 피해가 컸는데요.



구조작업이 하루를 넘기면서 희생자는 더 늘 것으로 보입니다.



두바이에서 정창준 특파원이 보도합니다.



아프간 수도 카불과 북부 도시 마자리샤리프를 연결하는 산악도로 살랑패스가 눈 속에 뒤덮였습니다.



몇일간 쌓인 눈이 눈사태로 커지면서 이곳을 지나던 차량 수백 대가 매몰됐습니다.



아프간 국가재난대비센터는 17차례 눈사태가 발생했다고 밝혔습니다.



지금까지 적어도 64명이 숨진 것으로 전해지고 있습니다.



<녹취> 압둘 샤코르(부상자) : "수백여대가 눈사태로 갇혀있어요. 차 한 대에 한 명씩만 희생돼도 사망자가 백명이예요. 한 대당 두명이 희생되면 사망자가 2백명이 넘죠."



특히 무너져 내린 눈덩이가 산악도로에 있는 2.6킬로미터 길이의 터널 입구를 막으면서 터널 안에도 수 백명이 갇혀있는 것으로 전해지고 있습니다.



아프간 당국은 해발 3천4백미터 높이의 산악도로에서 눈사태로 3천여 명이 고립됐으나 2천 5백여명이 어제 구조됐다고 밝혔습니다.



<녹취> 사예드 샤리프(승객) : "눈보라가 시작됐을때 눈에 묻혀버렸어요.눈속에 24시간 있었습니다."



카르자이 아프간 대통령은 희생자에 대해 애도를 표하고 가능한 모든 방법으로 도로를 개통하라고 지시했습니다.



아프간 군경과 응급구호팀이 긴급파견돼 제설작업에 나서고 헬기를 통원한 구조작업도 계속되고 있습니다.



하지만 눈 속에 고립된 사람들이 하루를 넘기면서 희생자가 늘어날 것이라는 우려가 커지고 있습니다.



두바이에서 KBS 뉴스 정창준입니다.



사라 페일린, ‘손바닥 커닝’ 들통



미국 공화당의 전 부통령 후보였던 사라 페일린이 구설수에 올랐습니다.



손바닥에 적어 놓은 글씨가 화근이 됐습니다.



한 보수단체 회의에 참석한 페일린이 질문에 답하면서 슬쩍 손바닥을 보는데요.



알고 보니 이 손바닥에는 ’에너지’, ’세금감면’ 등 공화당의 주요 정책용어가 적혀있었습니다. ’손바닥 커닝’을 한 셈인데요.



어려운 것도 아니고 핵심 정책을 외우지 못했다는 비난이 쏟아졌습니다.



페일린은 평소 오바마 대통령이 앞에 놓인 프롬프터에 띄워놓은 연설문을 보고 읽는다며 비난했었기 때문에, 더 면목이 서질 않게 됐는데요.



백악관 기브스 대변인은 브리핑에서 손바닥에 계란, 우유, 빵 등 5개 단어를 써놓아 이를 비꼬기도 했습니다.



남아공 대통령, ‘혼외정사’ 대국민 사과



올해 월드컵이 열리는 남아프리카공화국 주마 대통령인데요.



얼마 전 다섯 번째 부인을 맞이해 화제가 됐었는데요.



이번엔 혼외정사가 문제가 됐습니다. 친구의 딸과 부적절한 관계를 맺고 사생아를 낳은 건데요.



처음엔 사생활이라며 당당한 모습을 보이더니, 비난이 거세지면서 대국민 사과를 하기에 이르렀습니다.



남아공은 에이즈 예방을 위해 문란한 성관계를 절제하자는 캠페인을 벌이고 있는데요.



대통령부터 지켜야 할 것 같습니다.



‘못 말리는 불청객’



미국 플로리다에 있는 한 자선단체 매장인데요. 갑자기 차량이 문을 부수고 돌진합니다.



다음날 직원들은 부서진 차량을 발견했는데요.



운전자는 나타나지 않고 있습니다.



역시 플로리다의 한 호텔인데요. 갑자기 사슴이 나타나더니 안내 데스크로 훌쩍 뛰어듭니다.



갑작스런 불청객에 깜짝 놀랐지만 직원들은 잊지 못할 경험을 했다며 오히려 즐거워했습니다.
  • [세계는 지금] 아프간 눈사태로 60여 명 숨져 外
    • 입력 2010-02-10 08:50:39
    아침뉴스타임
<앵커 멘트>



아프가니스탄 북부 산악지역에서 대규모 눈사태가 일어나 60여 명이 숨졌습니다.



김연주 기자! 아직도 수백 명이 눈 속에 갇혀 있다고요?



<리포트>



네. 눈사태가 도로를 덮치면서 인명 피해가 컸는데요.



구조작업이 하루를 넘기면서 희생자는 더 늘 것으로 보입니다.



두바이에서 정창준 특파원이 보도합니다.



아프간 수도 카불과 북부 도시 마자리샤리프를 연결하는 산악도로 살랑패스가 눈 속에 뒤덮였습니다.



몇일간 쌓인 눈이 눈사태로 커지면서 이곳을 지나던 차량 수백 대가 매몰됐습니다.



아프간 국가재난대비센터는 17차례 눈사태가 발생했다고 밝혔습니다.



지금까지 적어도 64명이 숨진 것으로 전해지고 있습니다.



<녹취> 압둘 샤코르(부상자) : "수백여대가 눈사태로 갇혀있어요. 차 한 대에 한 명씩만 희생돼도 사망자가 백명이예요. 한 대당 두명이 희생되면 사망자가 2백명이 넘죠."



특히 무너져 내린 눈덩이가 산악도로에 있는 2.6킬로미터 길이의 터널 입구를 막으면서 터널 안에도 수 백명이 갇혀있는 것으로 전해지고 있습니다.



아프간 당국은 해발 3천4백미터 높이의 산악도로에서 눈사태로 3천여 명이 고립됐으나 2천 5백여명이 어제 구조됐다고 밝혔습니다.



<녹취> 사예드 샤리프(승객) : "눈보라가 시작됐을때 눈에 묻혀버렸어요.눈속에 24시간 있었습니다."



카르자이 아프간 대통령은 희생자에 대해 애도를 표하고 가능한 모든 방법으로 도로를 개통하라고 지시했습니다.



아프간 군경과 응급구호팀이 긴급파견돼 제설작업에 나서고 헬기를 통원한 구조작업도 계속되고 있습니다.



하지만 눈 속에 고립된 사람들이 하루를 넘기면서 희생자가 늘어날 것이라는 우려가 커지고 있습니다.



두바이에서 KBS 뉴스 정창준입니다.



사라 페일린, ‘손바닥 커닝’ 들통



미국 공화당의 전 부통령 후보였던 사라 페일린이 구설수에 올랐습니다.



손바닥에 적어 놓은 글씨가 화근이 됐습니다.



한 보수단체 회의에 참석한 페일린이 질문에 답하면서 슬쩍 손바닥을 보는데요.



알고 보니 이 손바닥에는 ’에너지’, ’세금감면’ 등 공화당의 주요 정책용어가 적혀있었습니다. ’손바닥 커닝’을 한 셈인데요.



어려운 것도 아니고 핵심 정책을 외우지 못했다는 비난이 쏟아졌습니다.



페일린은 평소 오바마 대통령이 앞에 놓인 프롬프터에 띄워놓은 연설문을 보고 읽는다며 비난했었기 때문에, 더 면목이 서질 않게 됐는데요.



백악관 기브스 대변인은 브리핑에서 손바닥에 계란, 우유, 빵 등 5개 단어를 써놓아 이를 비꼬기도 했습니다.



남아공 대통령, ‘혼외정사’ 대국민 사과



올해 월드컵이 열리는 남아프리카공화국 주마 대통령인데요.



얼마 전 다섯 번째 부인을 맞이해 화제가 됐었는데요.



이번엔 혼외정사가 문제가 됐습니다. 친구의 딸과 부적절한 관계를 맺고 사생아를 낳은 건데요.



처음엔 사생활이라며 당당한 모습을 보이더니, 비난이 거세지면서 대국민 사과를 하기에 이르렀습니다.



남아공은 에이즈 예방을 위해 문란한 성관계를 절제하자는 캠페인을 벌이고 있는데요.



대통령부터 지켜야 할 것 같습니다.



‘못 말리는 불청객’



미국 플로리다에 있는 한 자선단체 매장인데요. 갑자기 차량이 문을 부수고 돌진합니다.



다음날 직원들은 부서진 차량을 발견했는데요.



운전자는 나타나지 않고 있습니다.



역시 플로리다의 한 호텔인데요. 갑자기 사슴이 나타나더니 안내 데스크로 훌쩍 뛰어듭니다.



갑작스런 불청객에 깜짝 놀랐지만 직원들은 잊지 못할 경험을 했다며 오히려 즐거워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아침뉴스타임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