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굴리트, 네덜란드-벨기에 월드컵 유치 선봉
입력 2010.02.10 (09:39) 연합뉴스
네덜란드 축구대표팀의 주장으로 1988년 유럽축구선수권대회(유로88) 우승에 앞장섰던 왕년의 스타 뤼트 굴리트(48)가 2018년 또는 2022년 월드컵 공동 개최를 노리는 네덜란드-벨기에 유치위원회를 이끈다.

AP통신은 10일(한국시간) 굴리트가 네덜란드-벨기에 월드컵 유치위원회 위원장으로 선임됐다고 보도했다.

미드필더 출신의 굴리트 위원장은 선수 시절 PSV에인트호벤, AC 밀란, 삼프도리아, 첼시 등에서 뛰었다.

1987년 유럽 축구 최고 권위인 개인상인 발롱도르를 수상했던 그는 유로88에서는 마르코 판 바스턴, 프랑크 레이카르트 등과 네덜란드를 정상으로 이끌었다. 그는 은퇴 후 첼시, 뉴캐슬, 페예노르트, LA갤럭시 감독으로 활동하며 지도자 경력을 쌓았다.

유치위원회는 또 네덜란드 축구 영웅인 요한 크루이프, 바스턴, 데니스 베르캄프, 클라렌스 시도로프, 맨체스터 유나이티드의 골키퍼 에드윈 판데르사르 등을 홍보대사로 임명했다.

지금까지 네덜란드-벨기에를 비롯해 스페인-포르투갈(이상 공동), 잉글랜드, 러시아, 호주, 미국, 일본, 인도네시아가 2018년 월드컵과 2022년 월드컵 중 하나를 유치하겠다고 신청했고 한국은 카타르와 함께 2022년 대회만 유치를 희망했다.

국제축구연맹(FIFA)은 12월2일 취리히 FIFA 본부에서 열릴 집행위원회 회의에서 집행위원 24명의 비밀투표로 2018년 개최지와 2022년 개최지를 동시에 결정한다.
  • 굴리트, 네덜란드-벨기에 월드컵 유치 선봉
    • 입력 2010-02-10 09:39:23
    연합뉴스
네덜란드 축구대표팀의 주장으로 1988년 유럽축구선수권대회(유로88) 우승에 앞장섰던 왕년의 스타 뤼트 굴리트(48)가 2018년 또는 2022년 월드컵 공동 개최를 노리는 네덜란드-벨기에 유치위원회를 이끈다.

AP통신은 10일(한국시간) 굴리트가 네덜란드-벨기에 월드컵 유치위원회 위원장으로 선임됐다고 보도했다.

미드필더 출신의 굴리트 위원장은 선수 시절 PSV에인트호벤, AC 밀란, 삼프도리아, 첼시 등에서 뛰었다.

1987년 유럽 축구 최고 권위인 개인상인 발롱도르를 수상했던 그는 유로88에서는 마르코 판 바스턴, 프랑크 레이카르트 등과 네덜란드를 정상으로 이끌었다. 그는 은퇴 후 첼시, 뉴캐슬, 페예노르트, LA갤럭시 감독으로 활동하며 지도자 경력을 쌓았다.

유치위원회는 또 네덜란드 축구 영웅인 요한 크루이프, 바스턴, 데니스 베르캄프, 클라렌스 시도로프, 맨체스터 유나이티드의 골키퍼 에드윈 판데르사르 등을 홍보대사로 임명했다.

지금까지 네덜란드-벨기에를 비롯해 스페인-포르투갈(이상 공동), 잉글랜드, 러시아, 호주, 미국, 일본, 인도네시아가 2018년 월드컵과 2022년 월드컵 중 하나를 유치하겠다고 신청했고 한국은 카타르와 함께 2022년 대회만 유치를 희망했다.

국제축구연맹(FIFA)은 12월2일 취리히 FIFA 본부에서 열릴 집행위원회 회의에서 집행위원 24명의 비밀투표로 2018년 개최지와 2022년 개최지를 동시에 결정한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