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나도 페일린처럼 손바닥 메모”
입력 2010.02.10 (10:24) 수정 2010.02.10 (10:26) 포토뉴스
“나도 페일린처럼 손바닥 메모”

로버트 기브스 백악관 대변인이 9일 정례브리핑에서 자신의 왼쪽 손바닥에 적힌 '계란, 우유, 빵, 희망, 변화'라는 단어를 읽고 있다. 최근 공화당의 전 부통령 후보였던 세라 페일린은 연설도중 손바닥 메모가 카메라에 잡혀 구설수에 올랐다.

“나도 페일린처럼 손바닥 메모”
로버트 기브스 백악관 대변인이 9일 정례브리핑에서 자신의 왼쪽 손바닥에 적힌 '계란, 우유, 빵, 희망, 변화'라는 단어를 읽고 있다. 최근 공화당의 전 부통령 후보였던 세라 페일린은 연설도중 손바닥 메모가 카메라에 잡혀 구설수에 올랐다.
“나도 페일린처럼 손바닥 메모”
로버트 기브스 백악관 대변인이 9일 정례브리핑에서 자신의 왼쪽 손바닥에 적힌 '계란, 우유, 빵, 희망, 변화'라는 단어를 읽고 있다. 최근 공화당의 전 부통령 후보였던 세라 페일린은 연설도중 손바닥 메모가 카메라에 잡혀 구설수에 올랐다.
“나도 페일린처럼 손바닥 메모”
로버트 기브스 백악관 대변인이 9일 정례브리핑에서 자신의 왼쪽 손바닥에 적힌 '계란, 우유, 빵, 희망, 변화'라는 단어를 읽고 있다. 최근 공화당의 전 부통령 후보였던 세라 페일린은 연설도중 손바닥 메모가 카메라에 잡혀 구설수에 올랐다.
  • “나도 페일린처럼 손바닥 메모”
    • 입력 2010-02-10 10:24:40
    • 수정2010-02-10 10:26:04
    포토뉴스

로버트 기브스 백악관 대변인이 9일 정례브리핑에서 자신의 왼쪽 손바닥에 적힌 '계란, 우유, 빵, 희망, 변화'라는 단어를 읽고 있다. 최근 공화당의 전 부통령 후보였던 세라 페일린은 연설도중 손바닥 메모가 카메라에 잡혀 구설수에 올랐다.

로버트 기브스 백악관 대변인이 9일 정례브리핑에서 자신의 왼쪽 손바닥에 적힌 '계란, 우유, 빵, 희망, 변화'라는 단어를 읽고 있다. 최근 공화당의 전 부통령 후보였던 세라 페일린은 연설도중 손바닥 메모가 카메라에 잡혀 구설수에 올랐다.

로버트 기브스 백악관 대변인이 9일 정례브리핑에서 자신의 왼쪽 손바닥에 적힌 '계란, 우유, 빵, 희망, 변화'라는 단어를 읽고 있다. 최근 공화당의 전 부통령 후보였던 세라 페일린은 연설도중 손바닥 메모가 카메라에 잡혀 구설수에 올랐다.

로버트 기브스 백악관 대변인이 9일 정례브리핑에서 자신의 왼쪽 손바닥에 적힌 '계란, 우유, 빵, 희망, 변화'라는 단어를 읽고 있다. 최근 공화당의 전 부통령 후보였던 세라 페일린은 연설도중 손바닥 메모가 카메라에 잡혀 구설수에 올랐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