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같은 집 4번이나 턴 40대 덜미
입력 2010.02.10 (10:29) 수정 2010.02.10 (11:36) 사회

서울 성동경찰서는 훔친 열쇠로 같은 집에 여러 차례 들어가  금품을 훔쳐온 41살 이모씨를 붙잡아 절도 혐의로 구속했습니다. 

 


이씨는 지난해 12월  서울 금호동 노모씨의 집에 들어가 귀금속과 열쇠를 훔친 뒤 훔친 열쇠로 세 차례 더 들어가  모두 170여만 원을 훔친 혐의를 받고 있습니다.  




경찰 조사 결과 이씨는 노씨의 집을 포함해 가정집 2곳에서 5차례에 걸쳐 모두 365만 원어치의 금품을  훔친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경찰은 노씨가 설치한 카메라에 이씨가 현관으로 들어가는 모습이 찍혀 이씨를 붙잡았다고 밝혔습니다.

  • 같은 집 4번이나 턴 40대 덜미
    • 입력 2010-02-10 10:29:05
    • 수정2010-02-10 11:36:20
    사회

서울 성동경찰서는 훔친 열쇠로 같은 집에 여러 차례 들어가  금품을 훔쳐온 41살 이모씨를 붙잡아 절도 혐의로 구속했습니다. 

 


이씨는 지난해 12월  서울 금호동 노모씨의 집에 들어가 귀금속과 열쇠를 훔친 뒤 훔친 열쇠로 세 차례 더 들어가  모두 170여만 원을 훔친 혐의를 받고 있습니다.  




경찰 조사 결과 이씨는 노씨의 집을 포함해 가정집 2곳에서 5차례에 걸쳐 모두 365만 원어치의 금품을  훔친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경찰은 노씨가 설치한 카메라에 이씨가 현관으로 들어가는 모습이 찍혀 이씨를 붙잡았다고 밝혔습니다.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 전화 : 02-781-123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뉴스홈페이지 : https://goo.gl/4bWbkG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