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감사원, 상수도관 중복 진단 120억 원 낭비 우려
입력 2010.02.10 (11:04) 정치
상수도관에 대한 정밀안전과 기술진단이 중복 실시돼 앞으로 5년 동안 120억 원이 넘는 예산이 낭비될 우려가 있는 것으로 감사원 조사 결과 드러났습니다.

감사원에 따르면 국토해양부와 환경부는 전국의 각 상수도관망(網)에 대해 평균 5년 마다 시설물의 구조적 안정성과 결함 등에 대한 정밀안전진단을 실시하고 있습니다.

두 부처가 실시 중인 정밀안전진단의 경우 검사 항목 12개 중 11개가 유사하고 진단 주기도 동일한 것으로 드러나 중복 진단에 따른 예산과 행정력 낭비가 우려된다고 감사원은 지적했습니다.

감사원은 또 현행 계획대로라면 오는 2014년까지 전국 36개 상수도관망에 중복 진단이 실시돼 123억 원의 예산이 낭비될 것으로 보인다고 전망했습니다.

감사원은 국토해양부와 환경부에 상수도관망 진단 결과를 공유하거나 진단을 일원화하는 방안을 마련하라고 통보했습니다.
  • 감사원, 상수도관 중복 진단 120억 원 낭비 우려
    • 입력 2010-02-10 11:04:24
    정치
상수도관에 대한 정밀안전과 기술진단이 중복 실시돼 앞으로 5년 동안 120억 원이 넘는 예산이 낭비될 우려가 있는 것으로 감사원 조사 결과 드러났습니다.

감사원에 따르면 국토해양부와 환경부는 전국의 각 상수도관망(網)에 대해 평균 5년 마다 시설물의 구조적 안정성과 결함 등에 대한 정밀안전진단을 실시하고 있습니다.

두 부처가 실시 중인 정밀안전진단의 경우 검사 항목 12개 중 11개가 유사하고 진단 주기도 동일한 것으로 드러나 중복 진단에 따른 예산과 행정력 낭비가 우려된다고 감사원은 지적했습니다.

감사원은 또 현행 계획대로라면 오는 2014년까지 전국 36개 상수도관망에 중복 진단이 실시돼 123억 원의 예산이 낭비될 것으로 보인다고 전망했습니다.

감사원은 국토해양부와 환경부에 상수도관망 진단 결과를 공유하거나 진단을 일원화하는 방안을 마련하라고 통보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