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경찰, 민노당 미등록 계좌 ‘100억’ 수사
입력 2010.02.10 (12:58) 뉴스 12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전교조와 전공노 조합원의 정치활동에 대한 경찰 수사가 민노당 자금으로까지 확대되고 있습니다.

경찰은 민노당이 선관위에 등록하지 않은 계좌로 백억여 원을 관리해 온 사실을 확인했습니다.

한승연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전교조와 전공노의 정당 활동 혐의를 수사하고 있는 경찰은 민주노동당이 선관위에 등록하지 않은 계좌로 백억여 원을 관리해 온 사실을 확인하고 수사를 확대하고 있습니다.

서울 영등포 경찰서는 선관위에 등록되지 않은 민주노동당 명의의 계좌에서 지난 2006년부터 3년 동안 당의 공식 계좌로 100억여 원이 이체된 거래 내역을 확인했다고 밝혔습니다.

경찰은 이 가운데 수사를 받고 있는 전교조와 전공노 소속 조합원들이 낸 당비는 수천만 원 정도로 추정하고 있습니다.

경찰은 특히, 체포영장이 발부된 오병윤 사무총장의 재임기간 동안에만 55억여원이 빠져나갔다며 오 총장을 검거해 자금의 출처와 계좌를 등록하지 않은 이유 등에 대해 수사할 방침입니다.

경찰은 그러나 입금내역을 아직 확인하지 못한 만큼, 돈세탁이나 불법 정치자금으로는 단정하기 어렵다고 설명했습니다.

민주노동당은 이에 대해 선관위 등록 계좌는 입출금 절차가 까다롭기 때문에 편의상 미등록 계좌를 이용했으며 입금된 돈은 모두 정식 계좌로 옮겨 투명하게 사용했다고 해명했습니다.

민노당은 그러나 경찰의 체포영장 집행에는 협조할 수 없다며 당직자 3백여 명은 어젯밤부터 당사 정문을 봉쇄하고 연좌 농성을 벌이고 있습니다.

KBS 뉴스 한승연입니다.
  • 경찰, 민노당 미등록 계좌 ‘100억’ 수사
    • 입력 2010-02-10 12:58:04
    뉴스 12
<앵커 멘트>

전교조와 전공노 조합원의 정치활동에 대한 경찰 수사가 민노당 자금으로까지 확대되고 있습니다.

경찰은 민노당이 선관위에 등록하지 않은 계좌로 백억여 원을 관리해 온 사실을 확인했습니다.

한승연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전교조와 전공노의 정당 활동 혐의를 수사하고 있는 경찰은 민주노동당이 선관위에 등록하지 않은 계좌로 백억여 원을 관리해 온 사실을 확인하고 수사를 확대하고 있습니다.

서울 영등포 경찰서는 선관위에 등록되지 않은 민주노동당 명의의 계좌에서 지난 2006년부터 3년 동안 당의 공식 계좌로 100억여 원이 이체된 거래 내역을 확인했다고 밝혔습니다.

경찰은 이 가운데 수사를 받고 있는 전교조와 전공노 소속 조합원들이 낸 당비는 수천만 원 정도로 추정하고 있습니다.

경찰은 특히, 체포영장이 발부된 오병윤 사무총장의 재임기간 동안에만 55억여원이 빠져나갔다며 오 총장을 검거해 자금의 출처와 계좌를 등록하지 않은 이유 등에 대해 수사할 방침입니다.

경찰은 그러나 입금내역을 아직 확인하지 못한 만큼, 돈세탁이나 불법 정치자금으로는 단정하기 어렵다고 설명했습니다.

민주노동당은 이에 대해 선관위 등록 계좌는 입출금 절차가 까다롭기 때문에 편의상 미등록 계좌를 이용했으며 입금된 돈은 모두 정식 계좌로 옮겨 투명하게 사용했다고 해명했습니다.

민노당은 그러나 경찰의 체포영장 집행에는 협조할 수 없다며 당직자 3백여 명은 어젯밤부터 당사 정문을 봉쇄하고 연좌 농성을 벌이고 있습니다.

KBS 뉴스 한승연입니다.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 전화 : 02-781-123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뉴스홈페이지 : https://goo.gl/4bWbkG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12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