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中 에너지 할당거래, 탄소배출권 거래에 활력
입력 2010.02.10 (13:51) 연합뉴스
최근 중국에서 시티그룹과 러시아 최대 에너지회사 OAO 가즈프롬이 중국의 한 지방자치단체와 체결한 거래가 앞으로 중국에서 탄소배출권 거래 시장의 확대를 위한 출발점이 될 것이라고 월스트리트저널(WSJ)이 10일 보도했다.

시티그룹과 가즈프롬은 최근 중국 톈진(天津)시의 난방공사 3군데로부터 이들이 할당받은 연간 에너지 소비 한도 중 남은 몫을 50만위안(7만3천250달러)에 인수했다.

중국 정부는 에너지 소비 감소를 위해 국가 차원에서 지난 2005년부터 올해까지 에너지 사용량 20% 감축을 목표로 설정했었다.

톈진시의 3개 업체들처럼 에너지를 효율적으로 사용해 지자체가 할당한 연간 에너지 사용 한도를 남긴 업체들은 탄소 배출권 거래제처럼 남은 할당량을 필요로하는 다른 업체에 판매할 수 있는데 이번에 시티그룹 등이 이를 인수한 것이다.

거래 과정에 관여한 탄소배출권 거래 업체 대표 존 스는 "우리는 이번 거래를 중국에서 탄소배출권 거래 시장을 완전하게 정착시킬 수 있는 출발점으로 본다"고 말했다.

화력 발전은 중국 전력의 주요 공급원인 만큼 에너지 소비량이 감소할수록 에너지 생산 과정에서 발생하는 탄소배출량도 그만큼 줄어, 에너지 소비량과 탄소배출량은 밀접한 관계를 갖고 있다.

이 때문에 에너지 할당량 거래가 정착되면 중국 내에서의 탄소배출권 거래 시장에 대한 논의도 더욱 활발해질 것이라는 전망이 나오고 있다.

중국의 일부 도시들에서는 탄소배출권 거래제가 정착됐지만 톈진처럼 해외 유명 기업들을 유치한 사례는 없었다.

톈진시는 내년에 도시 전역에 걸쳐 실시될 탄소배출량 제한 제도와 관련된 사업도 준비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AFP통신에 따르면 토드 스턴 미 기후변화 특사는 9일 중국, 인도 등 개발도상국들에 기후변화와의 싸움에서 보다 분명한 목표를 제시할 것을 촉구했다.

스턴 특사는 중국, 인도, 브라질, 남아프리카공화국의 기후변화 대응 노력에 대한 입장이 "다소 모호하다"며 "그들이 코펜하겐 협정에 동의하지 않을 경우 협정이 사산 상태로 남는 심각한 결과를 초래할 수 있는 만큼 협정을 받아들일 것이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 中 에너지 할당거래, 탄소배출권 거래에 활력
    • 입력 2010-02-10 13:51:51
    연합뉴스
최근 중국에서 시티그룹과 러시아 최대 에너지회사 OAO 가즈프롬이 중국의 한 지방자치단체와 체결한 거래가 앞으로 중국에서 탄소배출권 거래 시장의 확대를 위한 출발점이 될 것이라고 월스트리트저널(WSJ)이 10일 보도했다.

시티그룹과 가즈프롬은 최근 중국 톈진(天津)시의 난방공사 3군데로부터 이들이 할당받은 연간 에너지 소비 한도 중 남은 몫을 50만위안(7만3천250달러)에 인수했다.

중국 정부는 에너지 소비 감소를 위해 국가 차원에서 지난 2005년부터 올해까지 에너지 사용량 20% 감축을 목표로 설정했었다.

톈진시의 3개 업체들처럼 에너지를 효율적으로 사용해 지자체가 할당한 연간 에너지 사용 한도를 남긴 업체들은 탄소 배출권 거래제처럼 남은 할당량을 필요로하는 다른 업체에 판매할 수 있는데 이번에 시티그룹 등이 이를 인수한 것이다.

거래 과정에 관여한 탄소배출권 거래 업체 대표 존 스는 "우리는 이번 거래를 중국에서 탄소배출권 거래 시장을 완전하게 정착시킬 수 있는 출발점으로 본다"고 말했다.

화력 발전은 중국 전력의 주요 공급원인 만큼 에너지 소비량이 감소할수록 에너지 생산 과정에서 발생하는 탄소배출량도 그만큼 줄어, 에너지 소비량과 탄소배출량은 밀접한 관계를 갖고 있다.

이 때문에 에너지 할당량 거래가 정착되면 중국 내에서의 탄소배출권 거래 시장에 대한 논의도 더욱 활발해질 것이라는 전망이 나오고 있다.

중국의 일부 도시들에서는 탄소배출권 거래제가 정착됐지만 톈진처럼 해외 유명 기업들을 유치한 사례는 없었다.

톈진시는 내년에 도시 전역에 걸쳐 실시될 탄소배출량 제한 제도와 관련된 사업도 준비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AFP통신에 따르면 토드 스턴 미 기후변화 특사는 9일 중국, 인도 등 개발도상국들에 기후변화와의 싸움에서 보다 분명한 목표를 제시할 것을 촉구했다.

스턴 특사는 중국, 인도, 브라질, 남아프리카공화국의 기후변화 대응 노력에 대한 입장이 "다소 모호하다"며 "그들이 코펜하겐 협정에 동의하지 않을 경우 협정이 사산 상태로 남는 심각한 결과를 초래할 수 있는 만큼 협정을 받아들일 것이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