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정대협, 위안부 문제 해결 日정부에 촉구
입력 2010.02.10 (14:17) 연합뉴스
한국정신대문제대책협의회(정대협) 등은 10일 서울 주한일본대사관 앞에서 오카다 가쓰야(岡田克也) 일본 외상의 방한에 맞춰 기자회견을 열어 "일본 정부는 일본군 위안부 문제 해결과 올바른 과거 청산의 의지를 밝히고 외교적 조치를 이행하라"고 촉구했다.

일본군 위안부 피해 생존자들은 이날 공개서한에서 "우리는 80대에서 90대 중반의 고령자로 남은 삶이 그리 길지 않지만, 어린 시절 일본군에 짓밟히고 빼앗긴 명예와 인권을 되돌려받겠다는 마지막 희망은 포기하지 않고 있다"고 밝혔다.

이어 "한국이 일제에 강제로 주권을 빼앗긴 지 100년이 되는 해로 역사적 의미가 있는 올해에 일본군 위안부 문제가 해결되는 원년이 되길 바란다"며 "일본 정부는 공식 사죄와 법적 배상을 하고 재발 방지 조치를 세워야 한다"고 요구했다.

정대협의 윤미향 상임대표와 위안부 피해자 길원옥 할머니는 이날 정오께 회견을 마친 뒤 주한일본대사관 측에 서한을 전달했다.
  • 정대협, 위안부 문제 해결 日정부에 촉구
    • 입력 2010-02-10 14:17:35
    연합뉴스
한국정신대문제대책협의회(정대협) 등은 10일 서울 주한일본대사관 앞에서 오카다 가쓰야(岡田克也) 일본 외상의 방한에 맞춰 기자회견을 열어 "일본 정부는 일본군 위안부 문제 해결과 올바른 과거 청산의 의지를 밝히고 외교적 조치를 이행하라"고 촉구했다.

일본군 위안부 피해 생존자들은 이날 공개서한에서 "우리는 80대에서 90대 중반의 고령자로 남은 삶이 그리 길지 않지만, 어린 시절 일본군에 짓밟히고 빼앗긴 명예와 인권을 되돌려받겠다는 마지막 희망은 포기하지 않고 있다"고 밝혔다.

이어 "한국이 일제에 강제로 주권을 빼앗긴 지 100년이 되는 해로 역사적 의미가 있는 올해에 일본군 위안부 문제가 해결되는 원년이 되길 바란다"며 "일본 정부는 공식 사죄와 법적 배상을 하고 재발 방지 조치를 세워야 한다"고 요구했다.

정대협의 윤미향 상임대표와 위안부 피해자 길원옥 할머니는 이날 정오께 회견을 마친 뒤 주한일본대사관 측에 서한을 전달했다.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 전화 : 02-781-123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뉴스홈페이지 : https://goo.gl/4bWbkG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