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세계의 눈] 김 위원장 방중 ‘시간 문제’
입력 2010.02.10 (23:27) 뉴스라인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북한 김정일 위원장의 중국 방문 시기에 관심이 쏠리고 있습니다. 북핵 6자회담 재개와 맞물려 있기 때문입니다. 변곡점을 향해 달리는 이 문제 알아봅니다.

<질문>
이경호 특파원 중국이 김 위원장을 또 초청했군요?

<답변>
네 중국은 이번에 북한을 방문하고 돌아온 중국 공산당 왕자루이 부장을 통해 후진타오 주석 명의로 김정일 위원장을 다시 초청했습니다.

지난 해 10월에 이어 두 번째입니다.

재차 초청이 알려지면서 김 위원장의 방중은 시간문제로 보입니다.

북한으로서는 극심한 경제난과 식량난, 그리고 권력 승계문제 등 시급한 해결과제를 안고 있습니다.

김 위원장 중국 방문은 이같은 문제를 해결하는 돌파구라는 분석입니다.

<질문>
하지만 6자회담이 재개되지 않은 상황에서 그 시기가 언제쯤 될 것이냐는 문제가 있지 않겠습니다.

<답변>
네 변수는 6자회담의 재개 가능성입니다.

6자회담이 재개되는 조건이 갖추어져만 김 위원장의 방중이 모양새를 갖출 수 있기 때문입니다.

북한 김계관 부상 일행이 이번에 중국을 방문한 것도 이같은 조건을 만들겠다는 의도로 해석됩니다.

김 부상일행은 어제에 이어 오늘도 중국 외교부와 조어대 등에서 중국측 6자회담 대표단을 만나 회담을 지속했습니다.

하지만 양측의 의견차이가 좀처럼 좁혀지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김계관 부상 일행의 귀국 일정도 늦춰질 것으로 보입니다.

<질문>
결국 6자회담 관련국들의 의견차이가 좁혀지고 회담 재개를 위한 조건이 무르익어야만 김 위원장의 방중이 실현되겠네요.

<답변>
네 북한은 김 위원장이 중국을 방문해 6자회담 복귀를 선언하는 모양새를 최상으로 보고 있습니다.

하지만 북한의 양보가 전제 조건입니다.

한, 미, 일 등이 완고하기 때문입니다.

중국이 회담 의장국으로서 김계관 부상을 초청해 적극적인 중재를 하는 이유도 여기에 있다는 분석입니다.

보조를 맞추는 듯 중국은 오늘 외교부 정년 임기를 채운 우다웨이 6자회담 수석대표를 한반도 사무 특별대표로 임명했습니다.

미국의 보스워스 대북정책 특별대표와 격을 맞췄습니다.

6자회담 재개를 위한 노력을 멈추지 않겠다는 표시로 해석됩니다.

이런 가운데 왕자루이 부장의 방북과 김계관 부상의 방중 등이 사전에 6자회담 당사국들에게 통보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최근 움직임이 6자회담 재개가 다가온 것 아니냐는 기대감을 주고 있습니다.

베이징에서 KBS 뉴스 이경호입니다.
  • [세계의 눈] 김 위원장 방중 ‘시간 문제’
    • 입력 2010-02-10 23:27:40
    뉴스라인
<앵커 멘트>
북한 김정일 위원장의 중국 방문 시기에 관심이 쏠리고 있습니다. 북핵 6자회담 재개와 맞물려 있기 때문입니다. 변곡점을 향해 달리는 이 문제 알아봅니다.

<질문>
이경호 특파원 중국이 김 위원장을 또 초청했군요?

<답변>
네 중국은 이번에 북한을 방문하고 돌아온 중국 공산당 왕자루이 부장을 통해 후진타오 주석 명의로 김정일 위원장을 다시 초청했습니다.

지난 해 10월에 이어 두 번째입니다.

재차 초청이 알려지면서 김 위원장의 방중은 시간문제로 보입니다.

북한으로서는 극심한 경제난과 식량난, 그리고 권력 승계문제 등 시급한 해결과제를 안고 있습니다.

김 위원장 중국 방문은 이같은 문제를 해결하는 돌파구라는 분석입니다.

<질문>
하지만 6자회담이 재개되지 않은 상황에서 그 시기가 언제쯤 될 것이냐는 문제가 있지 않겠습니다.

<답변>
네 변수는 6자회담의 재개 가능성입니다.

6자회담이 재개되는 조건이 갖추어져만 김 위원장의 방중이 모양새를 갖출 수 있기 때문입니다.

북한 김계관 부상 일행이 이번에 중국을 방문한 것도 이같은 조건을 만들겠다는 의도로 해석됩니다.

김 부상일행은 어제에 이어 오늘도 중국 외교부와 조어대 등에서 중국측 6자회담 대표단을 만나 회담을 지속했습니다.

하지만 양측의 의견차이가 좀처럼 좁혀지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김계관 부상 일행의 귀국 일정도 늦춰질 것으로 보입니다.

<질문>
결국 6자회담 관련국들의 의견차이가 좁혀지고 회담 재개를 위한 조건이 무르익어야만 김 위원장의 방중이 실현되겠네요.

<답변>
네 북한은 김 위원장이 중국을 방문해 6자회담 복귀를 선언하는 모양새를 최상으로 보고 있습니다.

하지만 북한의 양보가 전제 조건입니다.

한, 미, 일 등이 완고하기 때문입니다.

중국이 회담 의장국으로서 김계관 부상을 초청해 적극적인 중재를 하는 이유도 여기에 있다는 분석입니다.

보조를 맞추는 듯 중국은 오늘 외교부 정년 임기를 채운 우다웨이 6자회담 수석대표를 한반도 사무 특별대표로 임명했습니다.

미국의 보스워스 대북정책 특별대표와 격을 맞췄습니다.

6자회담 재개를 위한 노력을 멈추지 않겠다는 표시로 해석됩니다.

이런 가운데 왕자루이 부장의 방북과 김계관 부상의 방중 등이 사전에 6자회담 당사국들에게 통보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최근 움직임이 6자회담 재개가 다가온 것 아니냐는 기대감을 주고 있습니다.

베이징에서 KBS 뉴스 이경호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라인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