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 도요타 리콜 사태
도요타 딜러들 격앙…“美정부 태도 불공정”
입력 2010.02.24 (06:21) 국제
사상 최대 규모의 리콜 사태로 도요타 자동차에 대한 미국 의회와 검찰 등의 전방위 압박이 가중되자, 미국 내 도요타 딜러들이 압박에 대한 불만을 나타냈습니다.

오늘 도요타 경영진을 상대로 한 미 하원의 청문회가 열리기 직전 도요타 딜러들은 기자회견을 열고 미 정부가 도요타를 불공정하게 대우하고 있다면서 도요타를 희생 제물로 삼아서는 안된다고 주장했습니다.

일부 딜러들은 지난해 다른 자동차 메이커들이 수십 건의 리콜을 단행했음에도 미 정부가 유독 도요타만을 괴롭히고 있다고 반발했습니다.

또 일부 딜러들은 미 정부가 파산위기에 처했던 제너럴모터스와 크라이슬러에 수십억달러를 투자했기 때문에 이런 불공정한 일이 벌어지고 있다고 주장하기도 했습니다.

현재 도요타의 미국내 딜러 가운데 150여명은 의회의 청문회를 앞두고 워싱턴에 집결해 로비활동을 펼치고 있습니다.
  • 도요타 딜러들 격앙…“美정부 태도 불공정”
    • 입력 2010-02-24 06:21:46
    국제
사상 최대 규모의 리콜 사태로 도요타 자동차에 대한 미국 의회와 검찰 등의 전방위 압박이 가중되자, 미국 내 도요타 딜러들이 압박에 대한 불만을 나타냈습니다.

오늘 도요타 경영진을 상대로 한 미 하원의 청문회가 열리기 직전 도요타 딜러들은 기자회견을 열고 미 정부가 도요타를 불공정하게 대우하고 있다면서 도요타를 희생 제물로 삼아서는 안된다고 주장했습니다.

일부 딜러들은 지난해 다른 자동차 메이커들이 수십 건의 리콜을 단행했음에도 미 정부가 유독 도요타만을 괴롭히고 있다고 반발했습니다.

또 일부 딜러들은 미 정부가 파산위기에 처했던 제너럴모터스와 크라이슬러에 수십억달러를 투자했기 때문에 이런 불공정한 일이 벌어지고 있다고 주장하기도 했습니다.

현재 도요타의 미국내 딜러 가운데 150여명은 의회의 청문회를 앞두고 워싱턴에 집결해 로비활동을 펼치고 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