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美 소비자신뢰지수 10개월래 최저치
입력 2010.02.24 (07:02) 연합뉴스
미국의 2월 소비자 신뢰지수가 고용시장 악화 전망 등으로 인해 10개월래 최저치로 떨어졌다.

미국의 민간경제조사단체인 콘퍼런스보드는 23일 2월 소비자 신뢰지수가 46.0으로 전달의 56.5(수정치)에서 큰 폭의 하락을 기록하면서, 지난해 4월 이후 최저치를 기록했다고 밝혔다.

시장 전문가들은 소비자신뢰지수가 55.0을 기록할 것으로 전망했다.

향후 6개월 후의 상황에 대한 기대 지수는 1월의 77.3에서 2월에는 63.8로 떨어졌고, 현재 상황에 대한 지수는 25.2에서 19.4로 하락해 지난 1983년 2월 이후 최악의 수치를 기록했다.

콘퍼런스 보드의 린 프랭코 리서치센터 소장은 "현 경기 상황과 고용에 대한 우려가 현 상황 지수를 27년만에 최저 수준으로 떨어뜨렸다"며 "소비자들은 자신들의 수입 전망에 관해 극단적인 비관론을 유지하고 있다"고 말했다.
  • 美 소비자신뢰지수 10개월래 최저치
    • 입력 2010-02-24 07:02:38
    연합뉴스
미국의 2월 소비자 신뢰지수가 고용시장 악화 전망 등으로 인해 10개월래 최저치로 떨어졌다.

미국의 민간경제조사단체인 콘퍼런스보드는 23일 2월 소비자 신뢰지수가 46.0으로 전달의 56.5(수정치)에서 큰 폭의 하락을 기록하면서, 지난해 4월 이후 최저치를 기록했다고 밝혔다.

시장 전문가들은 소비자신뢰지수가 55.0을 기록할 것으로 전망했다.

향후 6개월 후의 상황에 대한 기대 지수는 1월의 77.3에서 2월에는 63.8로 떨어졌고, 현재 상황에 대한 지수는 25.2에서 19.4로 하락해 지난 1983년 2월 이후 최악의 수치를 기록했다.

콘퍼런스 보드의 린 프랭코 리서치센터 소장은 "현 경기 상황과 고용에 대한 우려가 현 상황 지수를 27년만에 최저 수준으로 떨어뜨렸다"며 "소비자들은 자신들의 수입 전망에 관해 극단적인 비관론을 유지하고 있다"고 말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