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과당, 무엇이 문제인가?
입력 2010.02.24 (10:28) 연합뉴스
비스킷을 하나 먹으면 한 묶음을 다 먹을 때까지 손을 떼기 어려운 것은 왜일까?

그 이유는 단순히 자제력의 결핍이라기보다 비스킷 속에 들어있는 특수한 형태의 당분인 과당 때문일 가능성이 크다는 것이 과학자들의 설명이라고 영국의 일간 데일리 메일 인터넷판이 23일 보도했다.

과당이 뇌로 하여금 아직 배가 덜 찼으니 더 먹어야 한다는 잘못된 판단을 내리게 한다는 것이다.

영국 임페리얼 대학 대사의학 전문의 캐럴 리룩스(Carel Le Roux) 박사는 설탕을 섭취하면 인슐린이 분비되면서 뇌에 이젠 그만 먹어도 된다는 신호가 보내져 식욕이 억제되는데 과당은 설탕(포도당)만큼 인슐린 반응을 일으키지 않아 이러한 메시지가 뇌에 전달되지 않는다고 말했다.

과당은 과일에 들어있는 당분으로 설탕과는 다르다. 과일이라면 건강에 좋은 것으로 알려져 있는만큼 문제될 게 없다고 생각할지 모르지만 과당을 지나치게 섭취하면 건강에 오히려 나쁘다는 연구결과들이 최근 잇따라 발표되고 있다.

미국 캘리포니아 대학 연구팀은 과당의 과다섭취는 지방세포를 증가시켜 당뇨병, 비만, 심장병 위험을 높일 수 있다고 밝혔다.

16명에게 10주 동안 과당을 많이 섭취하게 한 결과 간, 심장, 소화기관 주위에 새로운 지방세포들이 만들어지면서 당뇨병과 심장병과 관련된 비정상 지표들이 나타났다는 것이다.

그러나 같은 기간에 포도당을 많이 섭취한 또 다른 그룹에게서는 이러한 현상이 발견되지 않았다.

과당은 또 심장병 위험을 증가시킬 수 있는 중성지방의 혈중수치를 올리며 혈압에도 영향을 미친다는 연구결과도 나왔다.

미국 콜로라도 대학 연구팀은 4천500명을 대상으로 실시된 조사분석 결과 과당을 하루 74g(청량음료 2.5잔에 해당) 이상을 먹거나 마신 사람은 고혈압 위험이 최고 87%까지 높아지는 것으로 나타났다고 밝혔다.

이 밖에도 과당은 포도당보다 간에서 지방으로 쉽게 전환돼 과당을 많이 섭취하면 지방간 위험이 높아진다는 연구결과도 있다.

문제는 과자, 탄산음료 등 각종 가공식품에 들어가는 포도당-과당 시럽이다.

포도당-과당 시럽은 옥수수의 포도당을 효소를 사용해 과당으로 바꾼 다음 여기에 순수한 옥수수 시럽에서 뽑은 포도당과 섞은 것이다.

식품 메이커들이 포도당-과당 시럽을 쓰는 것은 우선 설탕보다 값이 싸고 식품의 습도를 유지시켜 저장수명(shelf life)을 연장시킬 수 있기 때문이다. 또 시리얼 바와 비스킷 같은 식품에는 결을 만들어 식감을 좋게 하고 아이스크림과 요구르트를 걸쭉하게 만들어 준다.

포도당-과당 시럽은 단 식품에만 들어가는 것이 아니라 시리얼 같은 생각지도 못한 식품에도 쓰이고 있다. 따라서 식품에 표시된 성분을 잘 살펴야 한다.

그렇다면 과일도 먹지 말아야 하는 것 아닌가? 적당히 먹어야지 포도 한 송이 를 게걸스럽게 다 먹어치우는 것은 삼가야 한다고 리룩스 박사는 말한다. 과당은 많이 먹어도 포만감이 느껴지지 않기 때문에 많이 먹기 쉽다고 그는 지적한다.

영국당뇨학회의 우어술라 아렌스 박사는 과일주스 한 잔은 오렌지 6개에 해당한다면서 차라리 과일을 그냥 통째로 먹는 것이 과당을 덜 섭취하는 데 도움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 과당, 무엇이 문제인가?
    • 입력 2010-02-24 10:28:07
    연합뉴스
비스킷을 하나 먹으면 한 묶음을 다 먹을 때까지 손을 떼기 어려운 것은 왜일까?

그 이유는 단순히 자제력의 결핍이라기보다 비스킷 속에 들어있는 특수한 형태의 당분인 과당 때문일 가능성이 크다는 것이 과학자들의 설명이라고 영국의 일간 데일리 메일 인터넷판이 23일 보도했다.

과당이 뇌로 하여금 아직 배가 덜 찼으니 더 먹어야 한다는 잘못된 판단을 내리게 한다는 것이다.

영국 임페리얼 대학 대사의학 전문의 캐럴 리룩스(Carel Le Roux) 박사는 설탕을 섭취하면 인슐린이 분비되면서 뇌에 이젠 그만 먹어도 된다는 신호가 보내져 식욕이 억제되는데 과당은 설탕(포도당)만큼 인슐린 반응을 일으키지 않아 이러한 메시지가 뇌에 전달되지 않는다고 말했다.

과당은 과일에 들어있는 당분으로 설탕과는 다르다. 과일이라면 건강에 좋은 것으로 알려져 있는만큼 문제될 게 없다고 생각할지 모르지만 과당을 지나치게 섭취하면 건강에 오히려 나쁘다는 연구결과들이 최근 잇따라 발표되고 있다.

미국 캘리포니아 대학 연구팀은 과당의 과다섭취는 지방세포를 증가시켜 당뇨병, 비만, 심장병 위험을 높일 수 있다고 밝혔다.

16명에게 10주 동안 과당을 많이 섭취하게 한 결과 간, 심장, 소화기관 주위에 새로운 지방세포들이 만들어지면서 당뇨병과 심장병과 관련된 비정상 지표들이 나타났다는 것이다.

그러나 같은 기간에 포도당을 많이 섭취한 또 다른 그룹에게서는 이러한 현상이 발견되지 않았다.

과당은 또 심장병 위험을 증가시킬 수 있는 중성지방의 혈중수치를 올리며 혈압에도 영향을 미친다는 연구결과도 나왔다.

미국 콜로라도 대학 연구팀은 4천500명을 대상으로 실시된 조사분석 결과 과당을 하루 74g(청량음료 2.5잔에 해당) 이상을 먹거나 마신 사람은 고혈압 위험이 최고 87%까지 높아지는 것으로 나타났다고 밝혔다.

이 밖에도 과당은 포도당보다 간에서 지방으로 쉽게 전환돼 과당을 많이 섭취하면 지방간 위험이 높아진다는 연구결과도 있다.

문제는 과자, 탄산음료 등 각종 가공식품에 들어가는 포도당-과당 시럽이다.

포도당-과당 시럽은 옥수수의 포도당을 효소를 사용해 과당으로 바꾼 다음 여기에 순수한 옥수수 시럽에서 뽑은 포도당과 섞은 것이다.

식품 메이커들이 포도당-과당 시럽을 쓰는 것은 우선 설탕보다 값이 싸고 식품의 습도를 유지시켜 저장수명(shelf life)을 연장시킬 수 있기 때문이다. 또 시리얼 바와 비스킷 같은 식품에는 결을 만들어 식감을 좋게 하고 아이스크림과 요구르트를 걸쭉하게 만들어 준다.

포도당-과당 시럽은 단 식품에만 들어가는 것이 아니라 시리얼 같은 생각지도 못한 식품에도 쓰이고 있다. 따라서 식품에 표시된 성분을 잘 살펴야 한다.

그렇다면 과일도 먹지 말아야 하는 것 아닌가? 적당히 먹어야지 포도 한 송이 를 게걸스럽게 다 먹어치우는 것은 삼가야 한다고 리룩스 박사는 말한다. 과당은 많이 먹어도 포만감이 느껴지지 않기 때문에 많이 먹기 쉽다고 그는 지적한다.

영국당뇨학회의 우어술라 아렌스 박사는 과일주스 한 잔은 오렌지 6개에 해당한다면서 차라리 과일을 그냥 통째로 먹는 것이 과당을 덜 섭취하는 데 도움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