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작년 하반기 ‘카드깡’ 제재 급증
입력 2010.02.24 (12:53) 연합뉴스
지난해 하반기 신용카드 불법할인(카드깡)으로 제재를 받은 가맹점과 회원이 급증한 것으로 나타났다.

24일 여신금융협회에 따르면 작년 하반기 카드깡 가맹점 제재건수는 2만696건으로 상반기에 비해 44.5% 늘었다.

직접제재인 거래정지(2천865건)와 계약해지(192건)가 각각 88.5%, 68.4% 급증했고 간접제재인 한도축소(1천10건)와 경고(1만3천994건)도 각각 62.4%, 43.6% 증가했다.

지난해 하반기 카드깡 회원 제재건수도 2만8천112건으로 상반기 대비 21.3% 늘었다.

회원탈회와 거래정지 등 직접제재(5천856건)으로 27.2% 늘었고 간접제재인 한도축소(2만2천255건)는 19.8% 증가했다.
카드깡 행위로 제재를 받는 가맹점과 회원은 2008년 하반기 이후 꾸준히 증가세를 보이고 있다.

여신협회는 금융위기 이후 제도권 금융회사의 신용관리 강화로 대출을 받기 어려운 저신용자들의 카드깡 이용이 증가했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신용카드사가 카드깡 행위에 대비해 가맹점 관리, 감독을 강화한 것도 원인으로 꼽혔다.
  • 작년 하반기 ‘카드깡’ 제재 급증
    • 입력 2010-02-24 12:53:30
    연합뉴스
지난해 하반기 신용카드 불법할인(카드깡)으로 제재를 받은 가맹점과 회원이 급증한 것으로 나타났다.

24일 여신금융협회에 따르면 작년 하반기 카드깡 가맹점 제재건수는 2만696건으로 상반기에 비해 44.5% 늘었다.

직접제재인 거래정지(2천865건)와 계약해지(192건)가 각각 88.5%, 68.4% 급증했고 간접제재인 한도축소(1천10건)와 경고(1만3천994건)도 각각 62.4%, 43.6% 증가했다.

지난해 하반기 카드깡 회원 제재건수도 2만8천112건으로 상반기 대비 21.3% 늘었다.

회원탈회와 거래정지 등 직접제재(5천856건)으로 27.2% 늘었고 간접제재인 한도축소(2만2천255건)는 19.8% 증가했다.
카드깡 행위로 제재를 받는 가맹점과 회원은 2008년 하반기 이후 꾸준히 증가세를 보이고 있다.

여신협회는 금융위기 이후 제도권 금융회사의 신용관리 강화로 대출을 받기 어려운 저신용자들의 카드깡 이용이 증가했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신용카드사가 카드깡 행위에 대비해 가맹점 관리, 감독을 강화한 것도 원인으로 꼽혔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