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김연아 인터넷 중계 이용자 ‘폭주’
입력 2010.02.24 (14:33) 연합뉴스
'피겨퀸' 김연아가 24일 밴쿠버 동계올림픽 피겨 여자 싱글 쇼트프로그램에서 펼친 명연기를 인터넷 중계로 보기 위해 이용자가 폭주한 것으로 나타났다.

업계에 따르면 포털 다음의 경우 경기 당시 최고 동시접속자 수가 34만명에 달해 온라인 중계사상 최대치를 기록했다.

이는 이번 경기 전 올림픽 최고 동시접속자를 기록한 모태범의 스피드스케이팅 1,000m 경기(17만명)의 2배, 2006년 독일월드컵 토고전(9만명)의 4배가량에 달하는 수치다.

나우콤의 인터넷방송 아프리카TV에서도 최고 동시접속자가 22만명에 달했고, 네이버와 네이트도 각각 15만명, 13만명을 기록했다.

이처럼 이용자가 폭주하자 일부 포털에서는 과부하로 뒤늦게 생중계를 보려는 이용자들의 접속이 원활하지 못했다.

오는 26일 오전에 열리는 프리스케이팅 경기는 메달 색깔을 최종적으로 결정짓는 만큼, 이용자가 더욱 몰려들 것으로 예상된다.
  • 김연아 인터넷 중계 이용자 ‘폭주’
    • 입력 2010-02-24 14:33:36
    연합뉴스
'피겨퀸' 김연아가 24일 밴쿠버 동계올림픽 피겨 여자 싱글 쇼트프로그램에서 펼친 명연기를 인터넷 중계로 보기 위해 이용자가 폭주한 것으로 나타났다.

업계에 따르면 포털 다음의 경우 경기 당시 최고 동시접속자 수가 34만명에 달해 온라인 중계사상 최대치를 기록했다.

이는 이번 경기 전 올림픽 최고 동시접속자를 기록한 모태범의 스피드스케이팅 1,000m 경기(17만명)의 2배, 2006년 독일월드컵 토고전(9만명)의 4배가량에 달하는 수치다.

나우콤의 인터넷방송 아프리카TV에서도 최고 동시접속자가 22만명에 달했고, 네이버와 네이트도 각각 15만명, 13만명을 기록했다.

이처럼 이용자가 폭주하자 일부 포털에서는 과부하로 뒤늦게 생중계를 보려는 이용자들의 접속이 원활하지 못했다.

오는 26일 오전에 열리는 프리스케이팅 경기는 메달 색깔을 최종적으로 결정짓는 만큼, 이용자가 더욱 몰려들 것으로 예상된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