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 6·2 지방선거
야권, 지방선거 ‘연대 방안’ 논쟁
입력 2010.02.24 (18:02) 수정 2010.02.24 (19:15) 정치
야권이 오는 6월 지방 선거의 구체적인 연대 방안을 놓고 논쟁을 벌이고 있습니다.

민주당 정동영 의원은 오늘 국회에서 토론회를 열고, 지방 선거에서 승리하기 위해선 여당과 야당의 일대 일 구도를 만들어야 한다며 야권 연대 방법으로 '연합 정당론'을 제시했습니다.

정 의원은 현행법상 다른 정당 후보 간의 경선은 불가능하기 때문에, 일종의 '가설 정당'을 만들어 후보들을 입당시킨 뒤 국민 경선으로 단일 후보를 선출하자고 제안했습니다.

이에 대해 민주노동당 이의엽 정책위 부의장은 선거 승리를 위해 정당을 도구화할 수 있다며 반대했고, 진보신당 정종권 부대표도 결국 힘센 당 중심으로 밀어달라는 것이라고 반박했습니다.

국민참여당의 유시민 전 보건복지부 장관은 정당 지지율에 따라 공천을 배분하는 방안을 제시했지만, 민주당 박주선 최고위원은 공천 배분 방식은 결국 민주당을 갉아먹겠다는 것과 다름없다고 반박했습니다.
  • 야권, 지방선거 ‘연대 방안’ 논쟁
    • 입력 2010-02-24 18:02:17
    • 수정2010-02-24 19:15:32
    정치
야권이 오는 6월 지방 선거의 구체적인 연대 방안을 놓고 논쟁을 벌이고 있습니다.

민주당 정동영 의원은 오늘 국회에서 토론회를 열고, 지방 선거에서 승리하기 위해선 여당과 야당의 일대 일 구도를 만들어야 한다며 야권 연대 방법으로 '연합 정당론'을 제시했습니다.

정 의원은 현행법상 다른 정당 후보 간의 경선은 불가능하기 때문에, 일종의 '가설 정당'을 만들어 후보들을 입당시킨 뒤 국민 경선으로 단일 후보를 선출하자고 제안했습니다.

이에 대해 민주노동당 이의엽 정책위 부의장은 선거 승리를 위해 정당을 도구화할 수 있다며 반대했고, 진보신당 정종권 부대표도 결국 힘센 당 중심으로 밀어달라는 것이라고 반박했습니다.

국민참여당의 유시민 전 보건복지부 장관은 정당 지지율에 따라 공천을 배분하는 방안을 제시했지만, 민주당 박주선 최고위원은 공천 배분 방식은 결국 민주당을 갉아먹겠다는 것과 다름없다고 반박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