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하마스 창설자 아들이 이스라엘 정보기관 첩자”
입력 2010.02.24 (19:31) 국제
팔레스타인 강경 무장정파 하마스의 창설자 아들이 이스라엘의 국내 정보기관인 신베트의 첩자로 10년 동안 활동한 사실이 드러났다고 일간지 하레츠가 보도했습니다.

하레츠는 하마스 창설자 가운데 한 명인 셰이크 하산 유세프의 아들 모삽 하산 유세프가 지난 97년 신베트에 포섭된 뒤 자살폭탄 테러를 계획한 팔레스타인인들에 대한 정보를 제공했다고 전했습니다.

이 신문은 이스라엘 정보기관인 신베트가 유세프에게 `초록 왕자'라는 별칭을 붙여주고 그가 지난 2007년 미국으로 망명할 때까지 10년 동안 은밀한 접촉을 유지해 왔다고 밝혔습니다.
  • “하마스 창설자 아들이 이스라엘 정보기관 첩자”
    • 입력 2010-02-24 19:31:02
    국제
팔레스타인 강경 무장정파 하마스의 창설자 아들이 이스라엘의 국내 정보기관인 신베트의 첩자로 10년 동안 활동한 사실이 드러났다고 일간지 하레츠가 보도했습니다.

하레츠는 하마스 창설자 가운데 한 명인 셰이크 하산 유세프의 아들 모삽 하산 유세프가 지난 97년 신베트에 포섭된 뒤 자살폭탄 테러를 계획한 팔레스타인인들에 대한 정보를 제공했다고 전했습니다.

이 신문은 이스라엘 정보기관인 신베트가 유세프에게 `초록 왕자'라는 별칭을 붙여주고 그가 지난 2007년 미국으로 망명할 때까지 10년 동안 은밀한 접촉을 유지해 왔다고 밝혔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