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 2010 남아공월드컵
이동국 “코트디부아르전서 새 출발”
입력 2010.02.28 (13:44) 연합뉴스
 한국 축구대표팀의 공격수 이동국(31.전북)이 다음 달 3일 코트디부아르와 평가전을 새 출발의 계기로 삼겠다는 의지를 불태웠다.



이동국은 28일 인천국제공항을 통해 영국 런던으로 출국하면서 기분을 묻는 말에 `새롭다’는 말을 되풀이했다.



그는 "준비했던 K-리그 개막전에서 기분 좋게 승리하고 대표팀에 새로 합류해 기쁘다"며 "새 유니폼을 입고 경기를 뛰고 다른 동료도 만나기 때문에 새로운 시작이라는 생각이 든다"고 말했다.



이동국은 몸 상태에 대해서는 단호한 자신감을 드러냈다.



그는 "동계훈련을 잘했기 때문에 컨디션은 매우 좋다"며 "경기를 해가면서 얻게 되는 득점기회는 꼭 살려야 한다"고 말했다.



그는 전날 수원과 개막전에서 동료의 크로스를 발리슛으로 강타했으나 골포스트를 넘어간 장면이 거론되자 "문전에서 집중과 냉정을 잃어서는 안 된다는 사실을 다시 생각하게 됐다"며 마음을 다잡았다.



안정환(34.다롄 스더)의 합류로 더욱 거세질 것으로 보이는 공격수 경쟁에 대해서는 "오랜만에 봐서 반가웠고 서로 얼굴도 밝았다"며 "경기에서 좋은 파트너가 될 수 있도록 내가 열심히 뛰겠다"고 말했다.



이동국은 가상의 나이지리아로 설정된 코트디부아르에 대해서는 "내가 아프리카 특유의 신체조건에 밀리지 않는다는 모습을 보여주고 싶다"며 "경기를 성실히 뛰면서 문전에서 반드시 득점하도록 하겠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 이동국 “코트디부아르전서 새 출발”
    • 입력 2010-02-28 13:44:22
    연합뉴스
 한국 축구대표팀의 공격수 이동국(31.전북)이 다음 달 3일 코트디부아르와 평가전을 새 출발의 계기로 삼겠다는 의지를 불태웠다.



이동국은 28일 인천국제공항을 통해 영국 런던으로 출국하면서 기분을 묻는 말에 `새롭다’는 말을 되풀이했다.



그는 "준비했던 K-리그 개막전에서 기분 좋게 승리하고 대표팀에 새로 합류해 기쁘다"며 "새 유니폼을 입고 경기를 뛰고 다른 동료도 만나기 때문에 새로운 시작이라는 생각이 든다"고 말했다.



이동국은 몸 상태에 대해서는 단호한 자신감을 드러냈다.



그는 "동계훈련을 잘했기 때문에 컨디션은 매우 좋다"며 "경기를 해가면서 얻게 되는 득점기회는 꼭 살려야 한다"고 말했다.



그는 전날 수원과 개막전에서 동료의 크로스를 발리슛으로 강타했으나 골포스트를 넘어간 장면이 거론되자 "문전에서 집중과 냉정을 잃어서는 안 된다는 사실을 다시 생각하게 됐다"며 마음을 다잡았다.



안정환(34.다롄 스더)의 합류로 더욱 거세질 것으로 보이는 공격수 경쟁에 대해서는 "오랜만에 봐서 반가웠고 서로 얼굴도 밝았다"며 "경기에서 좋은 파트너가 될 수 있도록 내가 열심히 뛰겠다"고 말했다.



이동국은 가상의 나이지리아로 설정된 코트디부아르에 대해서는 "내가 아프리카 특유의 신체조건에 밀리지 않는다는 모습을 보여주고 싶다"며 "경기를 성실히 뛰면서 문전에서 반드시 득점하도록 하겠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