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경찰, 전교조·전공노 조합원 284명 기소 의견 송치
입력 2010.03.02 (11:08) 수정 2010.03.02 (16:21) 사회

 전교조와 전공노 조합원들의  정당 활동 의혹을 수사해온  경찰은 오늘 수사 결과를 발표하고 수사 대상자 292명 가운데,  284명을 기소해야 한다는 의견으로  사건을 검찰에 송치하기로 했습니다.   

 


서울 영등포 경찰서는 기소 대상자 284명 가운데 민노당에 가입하고  당에 정치자금을 낸 조합원은 112명으로 정진후 전교조 위원장이 포함돼 있다고 밝혔습니다. 

 


 또, 정당에 가입하지 않고  정치자금만 낸 조합원은 170명,  정치자금을 내지 않고  정당에만 가입한 조합원 2명도 기소 대상자에 들어 있다고 설명했습니다.

 


 경찰은  수사대상자 282명이 지난 2005년 3월부터 2009년 10월까지 민노당 미신고 계좌에 입금한 정치자금은  1억 여원이라고 밝혔습니다. 

 


 경찰은 또  수사대상자들의 정당 가입 시점이  명확히 확인되지는 않았지만  지난해 12월 31일, 민노당 투표 사이트에  로그인이 됐다는 사실이  탈퇴하지 않았음을 의미한다며  정당 가입 혐의가 인정된다고 설명했습니다.

 

  경찰은 그러나  캐나다 이민을 간 전교조 조합원 1명은  기소중지 의견을 냈고, 퇴직 후 정치자금을 낸  공무원 7명에 대해서는  검찰과 협의해 기소 여부를  결정하기로 했습니다.  

 


경찰은 이와 함께  기소의견을 낸 수사대상자들의 명단을  소속 기관에 통보할 예정입니다.

  • 경찰, 전교조·전공노 조합원 284명 기소 의견 송치
    • 입력 2010-03-02 11:08:33
    • 수정2010-03-02 16:21:17
    사회

 전교조와 전공노 조합원들의  정당 활동 의혹을 수사해온  경찰은 오늘 수사 결과를 발표하고 수사 대상자 292명 가운데,  284명을 기소해야 한다는 의견으로  사건을 검찰에 송치하기로 했습니다.   

 


서울 영등포 경찰서는 기소 대상자 284명 가운데 민노당에 가입하고  당에 정치자금을 낸 조합원은 112명으로 정진후 전교조 위원장이 포함돼 있다고 밝혔습니다. 

 


 또, 정당에 가입하지 않고  정치자금만 낸 조합원은 170명,  정치자금을 내지 않고  정당에만 가입한 조합원 2명도 기소 대상자에 들어 있다고 설명했습니다.

 


 경찰은  수사대상자 282명이 지난 2005년 3월부터 2009년 10월까지 민노당 미신고 계좌에 입금한 정치자금은  1억 여원이라고 밝혔습니다. 

 


 경찰은 또  수사대상자들의 정당 가입 시점이  명확히 확인되지는 않았지만  지난해 12월 31일, 민노당 투표 사이트에  로그인이 됐다는 사실이  탈퇴하지 않았음을 의미한다며  정당 가입 혐의가 인정된다고 설명했습니다.

 

  경찰은 그러나  캐나다 이민을 간 전교조 조합원 1명은  기소중지 의견을 냈고, 퇴직 후 정치자금을 낸  공무원 7명에 대해서는  검찰과 협의해 기소 여부를  결정하기로 했습니다.  

 


경찰은 이와 함께  기소의견을 낸 수사대상자들의 명단을  소속 기관에 통보할 예정입니다.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 전화 : 02-781-123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뉴스홈페이지 : https://goo.gl/4bWbkG
기자 정보